격투기

'UFC 3연승→3연패→무승부' 최두호 복귀전…다시 전진하는 '코리안 슈퍼보이'

  • 0

최두호, 7월 21일 알지오와 격돌
1년 5개월 만의 UFC 복귀전

최두호. /UFC 제공
최두호. /UFC 제공

[마이데일리 = 심재희 기자] '최두호가 돌아온다!'

'코리안 슈퍼보이' 최두호(33)가 UFC 옥타곤에 다시 선다. 7월 21일(이하 한국 시각) 미국 네다바주 라스베이거스 UFC 에이펙스에서 열리는 UFC 파이트 나이트에 출전한다. 빌 알지오(35·미국)와 페더급 매치를 치른다.

약 1년 5개월 만에 UFC 복귀전을 가진다. 지난해 2월 6일 카일 넬슨과 경기 후 공백기를 가져왔다. 당시 우세한 경기를 벌였으나 무승부에 그쳐 아쉬움을 남겼다. 이후 무릎 수술과 회복 등으로 긴 공백기를 가졌다.

최두호는 UFC 무대에서 가장 강렬한 인상을 심어준 한국인 파이터 중 한 명이다. '코리안 좀비' 정찬성과 함께 페더급에서 활약하며 공식 랭킹에도 포함됐다. 11위에 오르며 신흥강자로 인정받기도 했다. 정찬성은 3위까지 점령하며 두 번의 타이틀전을 가진 바 있다.

'코리안 슈퍼보이'라는 닉네임을 얻은 최두호는 일본 무대를 평정하고 2014년 11월 UFC 무대에 입성했다. 데뷔전에서 후안 푸이그를 상대로 18초 만에 KO승을 거뒀다. 2015년 7월에는 샘 시실리아와 맞붙어 1라운드 KO승을 따냈다. 이어 2016년 7월 티아고 타바레스를 1라운드 KO로 꺾었다.

UFC 데뷔 후 3경기 연속 1라운드 KO승을 거두며 '최고의 유망주'로 우뚝 섰다. 화끈하고 정확한 타격으로 돌풍을 일으키며 미래의 페더급 챔피언 후보로 꼽히기도 했다. 그리고 2016년 12월 당시 페더급 랭킹 4위 컵 스완슨과 격돌했다. 치열한 난타전 끝에 판정패했다. 아쉽게 졌지만 찬사를 받았다. 이 경기는 2022년 4월 UFC 명예의 전당에 헌액됐다. 

최두호(왼쪽)와 스완슨의 경기 장면. /게티이미지코리아
최두호(왼쪽)와 스완슨의 경기 장면. /게티이미지코리아
최두호(오른쪽)와 스완슨의 경기 장면. /게티이미지코리아
최두호(오른쪽)와 스완슨의 경기 장면. /게티이미지코리아

스완슨에게 패했지만 최두호의 주가는 여전히 높았다. 그러나 2017년 11월 또 다른 강자 제레미 스티븐스에 지면서 상승세가 꺾였다. 스티븐스의 파워에 밀리며 2라운드 KO패를 떠안았다. 2연패 뒤 최두호는 2019년 UFC 파이트 나이트 부산 대회에 나섰다. 찰스 쥬르댕과 맞붙었으나 2라운드 KO패 당했다. 경기 중 손목 부상을 입은 여파로 3연패 늪에 빠졌다.

병역 문제와 부상 등으로 또다시 긴 공백기를 가진 그는 지난해 2월 넬슨과 격돌했다. 승리를 올리지 못했으나 이전보다 나아진 경기력을 보이면서 가능성을 다시 확인했다. 종합격투기 전적 14승 4패 1무, UFC 전적 3승 3패 1무를 마크한 상황에서 오는 7월 21일 알지오를 상대한다. 약 8년 만의 UFC 승리를 사냥한다. 알지오는 종합격투기 전적 18승 8패, UFC 전적 5승 4패를 기록 중이다. 

심재희 기자 kkamanom@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