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카카오 정신아 대표, 첫 주주서한 "매년 2억원 주식 매입…책임 경영 약속"

  • 0

3월 선임 후 역대 첫 주주서한
AI·글로벌 사업 집중, 성장동력 확보…"책임경영 강화하겠다"

정신아 카카오 대표./카카오
정신아 카카오 대표./카카오

[마이데일리] 황효원 기자 = 정신아 카카오 대표이사가 역대 대표 이사 중 처음으로 주주 서한을 보냈다. 정 대표는 주주가치를 높이기 위해 앞으로 매년 2억원 규모의 주식을 매입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16일 정 대표는 카카오 주주들에게 보내는 첫 서한에서 "저는 대표이사로 재직하는 동안 매년 두 차례에 걸쳐 각 1억원 규모의 카카오 주식을 장내 매입할 예정"이라며 "매입한 카카오 주식은 대표이사 재직 동안 매도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정 대표는 이날 카카오 주식의 장내 매수 사실을 언급하며 "향후에는 매해 2월과 8월 실적발표를 마친 뒤 매입함으로써 이후의 경영 성과에 책임을 지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또 정 대표는 "저의 보수 체계는 주주 가치와 연동돼 있다. 보수의 약 60%인 상여는 장·단기 성과급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그 중 단기성과급은 당해 사업의 주주수익률, 장기성과급은 3개년 간의 주주수익률을 기반으로 산정된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정 대표는 카카오 사업에서 인공지능(AI)을 적극 활용하겠다는 의지도 피력했다. 정 대표는 "6월에는 카카오브레인이 개발한 대규모 언어모델(LLM)과 핵심 인력들이 카카오에 합류하게 된다. 이를 바탕으로 사용자 중심의 AI 서비스에 집중하려 한다"며 "카카오는 수익모델이 명확하지 않은 대규모 모델 연구 개발 중심에서 벗어날 필요가 있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이어 "AI 페르소나를 활용한 채팅 환경을 통해 전문가 상담, 고객 관리, 상품 추천 등을 준비하고 있고 이를 통해 기업 고객의 업무 효율성을 높이고 AI가 사용자의 일상에 더욱 가까워지게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 대표는 "카카오페이와 연동된 AI채팅은 금융 상담, 거래 내역 조회, 간편 송금 등의 기능을 제공할 수 있다"며 "AI와 콘텐츠를 결합하여 사용자의 활동 패턴과 선호도를 분석해 관심사에 맞는 콘텐츠를 추천하는 등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황효원 기자 woniii@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