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MD인터뷰] 예술가 이서후 “한국 상징·아프리카 디자인적 요소 결합”

  • 0

삶과 죽음, 우주적 연결 담아

예술가 이서후. / 서울시 종로구 = 송일섭 기자
예술가 이서후. / 서울시 종로구 = 송일섭 기자

올해로 창간 20주년을 맞는 마이데일리가 25일부터 6월 8일까지 주한가나대사관, 아프리카 문화지원 협력단체 ‘하모니 인 심벌즈 컬렉티브’와 함께 아프리카 각국의 어린이를 지원하는 작품 전시회를 엽니다.

전시회에는 국내 유수의 작가 10인이 아프리카 국가 가나의 '아딩크라' 상징을 재해석한 작품을 선보입니다. 전시회에 소중한 재능을 기부해 주신 대표작가 10인을 만나 작가 고유의 작품 세계와 전시회에 참여하는 각오를 들어봤습니다.

[마이데일리 = 신용승 기자] “그림은 다른 차원과 세상의 이야기를 보여주는 창문입니다.”

차세대 융합형 예술가 이서후는 우주적인 기원을 담은 아딩크라의 상징성을 담아내기 위해 삶과 죽음, 우주를 연결하는 작품을 그려냈다.

첫 번째 작품인 ‘아프리카의 여명’은 가나의 상징과도 같은 단어로 아프리카에서 최초로 독립을 이룬 국가가 가나이기 때문이다. 두 행성이 만나는 듯한 아이라인에 가나의 상징인 여러 가지 건축물들과 밝은 영혼을 가진 사람들이 동쪽을 향해 함께 나아가는 모습을 담아냈고 그 전체가 평온한 눈동자를 이뤄내는 게 특징이다.

두 번째 작품은 ‘태초의 신화’로 말 그대로 태초의 아름다움을 담고 있는 아프리카와 한국의 조화로움을 유화로 담아냈다.

아프리카의 디자인적 요소를 사람 형상의 얼굴에 표현했고 태초의 여신 같이 보이는 인물이 아프리카와 아시아 등 모든 대륙을 창조하고 명상하는 모습을 표현했다. 왕관 위에 피어있는 하얀 꽃은 우리나라에서 신목이라고도 불리는 이팝나무로 한국의 상징과 아프리카의 디자인적인 요소가 작품에 녹아들었다.

한편 마이데일리는 6월 4~5일로 예정된 한·아프리카 정상회담을 앞두고 전시회 <‘Harmony in Symbols : Adinkra Meets Korean Artistry’ 2024>를 개최한다.

아프리카 국가 가나의 아딩크라 상징을 한국의 대표 작가 10인이 한국의 시각으로 재해석한 작품들과 기존 소장 작품들을 전시한다. 판매 수익으로 아프리카 가나 현지에 아이들을 위한 도서관·커뮤니티센터를 지원한다.

신용승 기자 credit_v@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