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굿바이 투헬! 마지막까지 이기적"…잔류 지지한 선수들은 뭐가 되나? 케인·노이어·다이어 '갑분싸', "그들에게 타격이 될 것"

  • 0

[마이데일리 = 최용재 기자]말도 많고 탈도 많았던 투마스 투헬 바이에른 뮌헨 감독이 결국 떠난다. 

당초 바이에른 뮌헨과 투헬 감독의 이별은 확정됐었다. 사실상 경질이었다. 성적은 추락하고, 구단과 갈등을 빚어온 투헬 감독이었다. 구단과 투헬 감독은 합의 하에 올 시즌을 끝으로 이별하기로 결정을 했다. 

하지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4강 레알 마드리드전이 끝난 후 분위기가 달라졌다. 투헬 감독 잔류 분위기가 형성된 것이다. UCL에서 인상적인 모습을 보이자 구단과 마음이 달라졌고, 투헬 감독도 심경 변화가 일어난 것처럼 보였다. 특히 해리 케인, 마누엘 노이어, 에릭 다이어 등 핵심 선수들이 공개적으로 투헬 잔류를 지지하고 나섰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바이에른 뮌헨 선수단 80%가 투헬 감독 잔류에 지지를 보냈다고 한다. 

하지만 결국 무산됐다. 투헬 감독은 구단과 새로운 이야기를 나눈 것은 인정했지만, 결과는 달라지지 않았다고 선을 그었다. 그는 호펜하임과 원정 경기가 열리기 전 기자회견에서 "이것이 나의 마지막 기자회견이다. 2월 결정은 여전히 유효하다. 추가 논의가 있었지만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고 발했다. 

투헬 감독을 지지한 선수들. '갑분싸(갑자기 분위기가 싸해진다)'가 됐다. 투헬 감독이 최종적으로 선수들의 의사를 외면한 것이 됐다. 마지막까지 이기적인 모습으로 비춰지고 있다. 그들 지지했던 선수들은 고개를 숙여야 했다. 

이에 'ESPN'은 "투헬은 결국 바이에른 뮌헨을 떠날 것이라고 밝혔다. 최근 바이에른 뮌헨 선수들의 지지가 쏟아졌지만 투헬은 이별을 결정했다. 투헬의 결정은 최근 그를 지지했던 선수들에게 타격이 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이어 이 매체는 "투헬 이별이 확정되면서 바이에른 뮌헨은 그를 대체할 옵션으로 한지 플릭을 고려할 수 있다. 또 브라이튼 앤 호브 알비온의 로베르토 데 제르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에릭 텐 하흐와 연결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바이에른 뮌헨과 이별을 결정한 투헬 감독은 맨유로 갈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다. 선수단의 진심을 외면한 이유다. 갈 곳이 있다. 그가 바라던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이다. 

영국의 '더선'은 "투헬이 바이에른 뮌헨 잔류를 거부했고, EPL 복귀를 열망하고 있다. 텐 하흐가 경질될 가능성이 있고, 투헬이 그 자리에 밀접하게 연결되고 있다. 투헬은 이미 맨유와 접촉하고 있다"고 전망했다. 

[토마스 투헬 바이에른 뮌헨 감독과 해리 케인. 사진 = 게티이미지코리아]

최용재 기자 dragonj@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