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김호중 방문한 고급 유흥업소, 유명 가수·개그맨 동석…경찰 조사 예정 [종합]

  • 0

가수 김호중. / 마이데일리
가수 김호중. / 마이데일리

[마이데일리 = 강다윤 기자] 뺑소니 혐의를 받는 가수 김호중이 사고 직전 방문한 유흥업소에 유명 가수와 유명 개그맨 동석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18일 한 매체는 김호중이 지난 9일 사고를 내기 전 서울 강남구 청담동의 유흥업소에서 일행과 3시간 가량 함께 있었으며, 래퍼 출신 유명 가수 A씨와 유명 개그맨 B씨가 함께 있었다고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해당 매체는 두 사람에게 당시 상황을 물으러 연락을 취했으나 닿지 않았다. 경찰은 두 사람 모두 김호중의 음주 여부를 규명할 핵심 참고인으로 보고 곧 조사할 계획이다.

김호중은 지난 9일 오후 11시 40분께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한 도로에서 중앙선을 넘어 반대편에서 오던 택시와 접촉 사고를 낸 뒤 달아난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도주치상, 사고후미조치 등)를 받고 있다.

사고 후 김호중의 매니저는 사고 당시 김호중의 옷을 입고 운전자인 척 경찰에 자수했다. 김호중은 경찰의 수차례 출석 요구에 응하지 않았고, 사고 17시간 만에야 출석해 자신의 운전 사실을 시인했다. 음주측정 결과는 음성이었다.

그러나 김호중이 사고 당일 유흥업소에서 나와 대리기사를 불러 귀가한 것으로 드러나 음주운전 의혹이 일고 있다.

가수 김호중. / 마이데일리
가수 김호중. / 마이데일리

경찰은 이날 오전 1시부터 5시 20분까지 해당 유흥업소를 대상으로 압수수색검증영장을 집행했다. 구체적인 압수범위와 내용은 밝혀지지 않았다.

경찰은 유흥업소 압수수색을 통해 CCTV 영상 등 김호중의 사고 전 음주 정황과 관련된 자료를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해당 술자리 동석자와 주점 직원 등으로부터 '김호중이 술을 마시는 모습을 본 것 같다'라는 진술도 확보한 것으로 파악됐다. 해당 유흥업소는 회원제로 운영되는 고급 유흥업소로 알려졌다.

한편 김호중 소속사 생각엔터테인먼트 측은 "당시 김호중은 고양 콘서트를 앞두고 있어 음주는 절대 하지 않았다", "유흥업소에 지인에게 인사차 들렸을 뿐, 음주를 한 사실이 없다" 등 음주운전 의혹을 강하게 부인하고 있다.

강다윤 기자 k_yo_on@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