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진실 밝혀질 것" 김호중, 믿는 구석 있나…오늘(19일)도 콘서트 강행 [종합]

  • 0

김호중 / 마이데일리 사진DB
김호중 / 마이데일리 사진DB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뺑소니 혐의로 입건된 가수 김호중이 19일에도 콘서트를 이어간다. 18일 콘서트에서는 "모든 진실은 밝혀질 것"이란 의미심장한 입장도 내놨다.

김호중은 지난 9일 밤 11시 40분께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의 한 도로에서 마주 오던 택시와 부딪힌 뒤 아무런 조치 없이 현장을 떠난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도주치상·도로교통법상 사고 후 미조치)를 받는다. 즉, 뺑소니다.

김호중은 사고 전 유흥업소를 찾은 건 맞지만 음주는 하지 않았다고 주장하고 있다. 하지만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이 경찰에 김호중이 사고를 내기 전 음주한 것으로 판단된다는 감정 결과를 통보했다. 경찰은 이런 과정에 김호중 소속사 생각엔터테인먼트 차원의 조직적 은폐 시도가 있었다고 보고 수사를 확대 중이다.

김호중 / 마이데일리 사진DB
김호중 / 마이데일리 사진DB

이 가운데 김호중은 18일 오후 6시 경남 창원시 성산수 창원스포츠파크 실내체육관에서 '트바로티 클래식 아레나 투어 2024' 창원 공연을 '강행'했다. 공연장은 구설수에도 불구하고 대다수 객석에 관객들이 자리한 것으로 전해졌다.

무대에서 김호중은 사건 이후 처음으로 심경을 밝혔다. 그는 "모든 진실은 밝혀질 것"이라며 "모든 죄와 상처는 자신이 받겠다"고 말했다.

또 김호중은 "여러분들도 잠도 못 자며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을 거라 본다. 이번 일로 송구하고 죄송하다. 풀리지 않는 숙제가 될 것 같다. 바깥의 김호중이 있고 무대의 김호중이 있는데, 무대의 김호중으로 보여드리겠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여론과 정황 등 모든 것이 김호중에게 불리하게 돌아가는 가운데, "모든 진실은 밝혀질 것"이란 의미심장한 입장을 내놓은 김호중. 그가 말하는 진실은 무엇일까. 김호중 측은 19일에도 공연을 이어간다.

이승길 기자 winning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