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강현오, '7인의 부활' 위해 체중 증량까지…"이끌어주신 분들께 감사"

  • 0

강현오 / 키이스트 제공
강현오 / 키이스트 제공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배우 강현오가 ‘7인의 부활’ 종영 소감을 전했다.

18일 막을 내린 SBS 금토드라마 ‘7인의 부활’에서 황찬성(이정신)의 조력자 남비서 역으로 출연한 강현오가 소속사 SNS를 통해 제작진과 선배 연기자들에 대한 고마움을 밝혔다.

강현오는 “오디션을 보고, 첫 촬영 했던 날이 생생하게 기억난다. ’7인의 부활’의 훌륭한 연기자 선배님, 감독님, 작가님을 비롯해 모든 스태프분과 함께 할 수 있어 영광이었다”는 인사를 전했다.

이어 비서 캐릭터를 연기한 것에 대해 “운전도 하고, 매번 정장을 입는 캐릭터는 처음 해봐서 흥미로웠고, 의상 덕분에 조금 더 비서 역할에 몰입할 수 있었던 것 같다. 극 중 정보 전달자이자 때로는 조력자인 남비서 역으로 황찬성 대표를 모셨다. 과묵하게 필요한 말만 하는 캐릭터라 차분하게 합을 맞출 수 있도록 배려해 주신 이정신 선배님께 고마움을 전하고 싶다”는 훈훈한 비하인드 스토리를 남겼다.

또한 “촬영 때 식사를 많이 챙겨주신 따뜻한 엄기준, 윤종훈 선배님도 정말 감사했다. 선배님들은 ‘7인의 탈출’부터 합을 맞춰왔고, 저는 ‘7인의 부활’에 합류하게 되어 걱정도 많았는데 무사히 촬영을 잘 마칠 수 있도록 이끌어주신 감독님과 스태프분들께 감사하고, 고생 많으셨다고 말씀드리고 싶다. ‘7인의 부활’에서 배운 많은 것들을 자양분으로 삼아 좋은 연기자로, 동료로 성장해 가겠다”는 포부도 밝혔다.

2023년 영화 ‘다음 소희’에서 데뷔한 강현오는 소희(김시은)의 학교 선배 태준 역을 맡아 한때 댄서의 꿈을 가졌으나 현실에 부딪혀 택배 노동자로 일하며 어둡고 피폐해지는 인물의 심리 변화를 섬세하게 표현하며 관객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이후 드라마 ‘조선변호사’, 영화 ‘리바운드’, 드라마 ‘이번 생도 잘 부탁해’까지 사극과 현대극, 선한 역과 악역에 이르는 변화무쌍한 도전을 이어가고 있다.

이번 ‘7인의 부활’에서는 묵묵히 황찬성을 보필하며 범접할 수 없는 단단함을 지닌 남비서 역을 맡아 캐릭터를 위해 체중 증량까지 감행했다는 전언. 안정적인 연기는 물론 배역에 따라 다채로운 모습을 보여주는 강현오가 앞으로 어떤 작품에서 어떤 캐릭터를 만들어낼지 귀추가 주목된다.

이승길 기자 winning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