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돌아오겠다"…'음주 뺑소니' 김호중, 은퇴 아닌 복귀 암시 [MD이슈]

  • 0

가수 김호중. / 마이데일리
가수 김호중. / 마이데일리

[마이데일리 = 강다윤 기자] 뺑소니 혐의로 입건된 가수 김호중이 사고 열흘 만에 결국 음주운전을 시인했다. 그러나 "돌아오겠다"는 인사가 함께다.

김호중은 지난 9일 오후 11시 40분께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한 도로에서 중앙선을 넘어 반대편에서 오던 택시와 접촉 사고를 낸 뒤 달아난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도주치상, 사고후미조치 등)로 경찰에 입건됐다. 이후 김호중의 매니저는 사고 당시 김호중의 옷을 입고 운전자인 척 경찰에 거짓으로 자수했다.

그러나 경찰은 차량 소유주가 김호중임을 확인하고 운전자를 추궁했다. 수차례 경찰의 출석 요구에 응하지 않던 김호중은 사고 17시간 만에야 경찰서를 찾았다. 김호중은 운전 사실을 부인했으나 경찰의 추궁 끝에 결국 자신의 운전 사실을 시인했다. 음주측정 결과는 음성이었다. 경찰은 사고 후 상당한 시간이 지난 만큼 음주운전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고 수사에 나섰다.

이에 김호중의 음주운전 의혹이 불거지자 소속사 이광득 대표는 16일 언론에 공식입장을 배포해 "저 이광득과 함께 술자리 중이던 일행들에게 인사차 유흥주점을 방문했다. 당시 김호중은 고양 콘서트를 앞두고 있어 음주는 절대 하지 않았다"며 "사고 당시 공황이 심하게 오면서 잘못된 판단을 한듯하다"고 강하게 전면 부인했다.

또한 "현장에 먼저 도착한 다른 한 명의 매니저가 본인의 판단으로 메모리 카드를 먼저 제거했고, 자수한 것으로 알려진 매니저에게 김호중의 옷을 꼭 뺏어서 바꿔 입고 대신 일 처리를 해달라고 소속사 대표인 제가 부탁했다. 이 모든 게 제가 김호중의 대표로서 친척 형으로서 김호중을 과잉보호하려다 생긴 일"이라고 호소했다.

가수 김호중. / 마이데일리
가수 김호중. / 마이데일리

하지만 김호중의 음주운전 정황은 말 그대로 쏟아졌다. 김호중의 사고 당일 술자리만 네 차례였다. 먼저 오후 4시 10분쯤 스크린골프장에서 지인들을 만나 술과 음식을 주문했고 오후 6시 음식점에서 2차로 음식과 소주 약 5병, 음료수 3병 등을 주문했다. 오후 7시 40분쯤 고급 유흥주점에서 3차를 즐긴 뒤 사고를 낸 뒤 구리의 호텔로 이동했고 인근 편의점에서 캔맥주, 과자 등을 구매했다.

유흥주점에서 나온 뒤 잠시 '휘청이다' 대리기사가 운전하는 승용차 조수석에 탔다는 보도도 나왔다. 그러나 소속사는 "김호중은 유흥주점에 지인에게 인사차 들렸을 뿐, 음주를 한 사실이 없음을 다시 한번 밝힌다"며 '휘청이다' 등 주관적 표현을 사용한 매체에 유감을 표했다.

경찰은 17일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으로부터 김호중이 사고 전 술을 마신 것으로 판단된다는 내용의 소변 감정 결과를 받았다. 18일에는 오전 1시부터 5시 20분까지 김호중이 사고 전 방문한 서울 강남구 청담동 유흥업소를 대상으로 압수수색검증영장을 집행했다. 이를 통해 CCTV 영상 등 김호중의 사고 전 음주 정황과 관련된 자료를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가운데 김호중은 18~19일 양일 경남 창원시 성산수 창원스포츠파크 실내체육관에서 '트바로티 클래식 아레나 투어 2024' 창원 공연을 개최했다. 창원 콘서트 티켓 가격은 공식 예매처인 멜론티켓 기준 VIP석이 23만 원, R석이 20만 원이다. 최소 20만 원이 넘는 가격에도 2400여 석 중 대부분이 판매됐다. 공연장은 김호중의 팬덤 색인 보라색 옷을 입고 전국 각지에서 모인 팬들로 인산인해를 이뤘다.

이날 김호중은 무대에 올라 부른 뒤 "모든 진실은 밝혀질 것"이라며 "모든 죄와 상처는 자신이 받겠다"고 심경을 밝혔고, 관객들은 함성으로 답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함께 최근 논란에 대해 "가장 먼저 떠오르는 말은 후회라는 단어"라며 "여러분들도 잠도 못 자며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을 거라 본다. 이번 일로 송구하고 죄송하다. 풀리지 않는 숙제가 될 것 같다. 바깥의 김호중이 있고 무대의 김호중이 있는데, 무대의 김호중으로 보여드리겠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가수 김호중. / 마이데일리
가수 김호중. / 마이데일리

이처럼 '모든 진실'이라며 당당하던 김호중은 창원 공연을 마친 뒤에야 음주운전 사실을 시인했다. 소속사는 19일 밤 10시경 "최초 공식 입장에서부터 지금까지 상황을 숨기기에 급급했다. 진실되게 행동하지 못한 점 또한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김호중은 경찰에 자진 출석하여 음주운전 등 사실관계를 인정하며 경찰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고 마침내 음주운전 혐의를 시인했다.

김호중 또한 소속사를 통해 "저의 한순간의 잘못된 판단이 많은 분들에게 상처와 실망감을 드려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사과의 말을 전해드리고 싶다. 저는 음주 운전을 했다. 크게 후회하고 반성하고 있다. 경찰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고 사과문을 공개했다.

같은 날, 김호중은 팬카페를 통해 "우리 아리스 식구들의 자존심에 큰 상처를 드려 죄송하다. 술을 한잔이라도 입에 대면 핸들을 잡으면 안 된다는 것을 너무나도 잘 알고 있다. 저의 어리석은 판단으로 인하여 이렇게 많은 식구들이 아파한다는 걸 꼭 굳이 직접 겪지 않아도 알아야 어른의 모습인데 참으로 어리석은 저의 모습이 너무나도 싫다"며 토로했다.

그러나 "죄지은 사람이 말이 길면 뭐 하냐. 저는 아직 조사 중"이라면서도 "조사가 끝나고 모든 결과가 나오면 이곳 집으로 돌아오겠다"라며 복귀를 염두에 둔 듯한 말을 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우리 식구들의 꿈을 저버리지 않으려면 열심히 사는 것 밖에 없을 것 같다"라는 문장 역시 이후 활동을 언급한 것 아니냐는 반응이 쏟아지고 있다. 개인 계정을 운영 중인 김호중이 해당 게시글을 공식 팬카페에 게재한 것 또한 팬들의 응원과 지지를 바라는 의도가 아니겠냐는 해석도 있다.

가수 김호중. / 마이데일리
가수 김호중. / 마이데일리

뺑소니 혐의부터 매니저의 거짓 자수, 17시간 만의 경찰 출석은 물론 쏟아지듯 드러나는 각종 음주운전 정황까지 김호중의 행보는 모두 놀라웠다. 콘서트 강행으로 그 정점을 찍는가 했더니 음주운전 시인과 함께 복귀를 암시하며 또 한 번 '역대급 행보'를 보이고 있다. 과연 앞으로 남은 김호중의 행보는 어떤 것일까. 차라리 은퇴를 선언한다면 놀랍지는 않을 듯하다.

강다윤 기자 k_yo_on@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