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현장] 미국 라이트 맥주 ‘미켈롭 울트라’ 전국 골프장에서 만나세요!

  • 0

/이지혜 기자
/이지혜 기자

[마이데일리 = 이지혜 기자] PGA(미국프로골프) 등을 통해 친숙한 ‘미켈롭 울트라’가 국내에도 상륙한다.

오비맥주는 지난 17일 한강예빛섬 야외무대에서 미켈롭 울트라 정식 출시 이벤트로 골프 테마의 ‘울트라 샷 챌린지를 개최했다.

미켈롭 울트라는 저칼로리 라거 맥주다. 보리 맥아, 쌀, 홉 등 천연 원료만을 사용해 가벼운 바디감과 상쾌한 맛을 느낄 수 있다. 330ml 기준 89kcal에 4.2도의 알코올 도수로 스포츠와 함께 즐기기에 부담이 덜하다.

국내 출시 미켈롭 울트라 신제품은 알루미늄 병으로 선보인다. 소재 특성 상 급속 냉각이 가능해 맥주를 빠른 시간 내에 시원하게 해준다. 손쉽게 돌려서 딸 수 있는 스크루 캡을 적용했다.

박상영 오비맥주 마케팅 상무. /이지혜 기자
박상영 오비맥주 마케팅 상무. /이지혜 기자

이벤트 울트라 샷 챌린지는 어프로치를 통해 35m 거리 홀에 홀인원을 도전했다. 물에 녹는 골프공을 사용해 초반 도전에서는 비거리 공략이 쉽지 않았으나, 재차 시도한 아나운서 김우림을 시작으로 잇따른 성공이 행사장 분위기를 띄웠다.

이외에 프로 골퍼 최예지, 안무가 백구영, 아나운서 김우림, 모델 이상윤 등 평소 골프를 즐기는 인플루언서가 미켈롭 울트라 앰버서더로 참석했다.

박상영 오비맥주 마케팅 상무는 “전국 140개 골프장에서 미켈롭 울트라를 선보일 예정이며 이벤트도 전개할 계획”이라며 “제로 맥주나 라이트 맥주가 맛없다는 소비자 인식이 있는데 미켈롭 울트라는 맛까지 만족시키는 제품으로 향후 차츰 저변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박상영 오비맥주 상무(오른쪽). /이지혜 기자
박상영 오비맥주 상무(오른쪽). /이지혜 기자
안무가 백구영(오른쪽). /이지혜 기자 
안무가 백구영(오른쪽). /이지혜 기자 
모델 이상윤. /이지혜 기자
모델 이상윤. /이지혜 기자
고진영이 글로벌 앰배서더를 맡았다. /이지혜 기자
고진영이 글로벌 앰배서더를 맡았다. /이지혜 기자
/이지혜 기자
/이지혜 기자

이지혜 기자 imari@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