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이강인 어시스트 받아 결승골→솔레르 "사실은 크로스였다"

  • 0

[마이데일리 = 김종국 기자] 이강인이 1골 1어시스트의 맹활약을 펼친 파리생제르망(PSG)이 올 시즌 리그1 최종전에서 완승을 거뒀다.

PSG는 20일 오전(한국시간) 프랑스 메츠에 위치한 스타드 생심포리엥에서 열린 2023-24시즌 프랑스 리그1 34라운드 최종전에서 메스에 2-0으로 승리했다. 올 시즌 프랑스 리그1 조기 우승과 함께 리그1 3연패에 성공한 PSG는 이날 승리로 22승10무2패(승점 76점)의 성적으로 올 시즌 리그1을 마무리했다.

이강인은 메스전에서 선발 출전해 풀타임 활약하며 1골 1어시스트의 맹활약을 펼쳐 팀 승리를 이끌었다. 이강인은 프랑스 리그1 데뷔시즌에 3골 4어시스트를 기록했다.

PSG는 리옹과의 쿠프 드 프랑스 결승전을 앞두고 음바페, 에르난데스, 비티냐, 돈나룸마, 마르퀴뇨스, 루이스, 뎀벨레 등에게 3일간의 휴가를 줬고 다수의 PSG 주축 선수들은 메스전에 결장했다. SPG는 주축 선수들의 공백에도 불구하고 이강인의 활약과 함께 메스전을 승리로 장식했다.

PSG는 메스와의 경기에서 하무스가 공격수로 나섰고 아센시오와 이강인이 측면에서 공격을 이끌었다. 마율루, 우가르테, 솔레르는 중원을 구축했고 멘데스, 베랄도,, 페레이라, 무키엘레는 수비를 책임졌다. 골키퍼는 나바스가 출전했다.

양팀의 맞대결에서 PSG는 전반 7분 솔레르가 선제골을 터트렸다. 코너킥 상황에서 이강인의 패스를 받은 솔레르가 왼쪽 측면에서 오른발로 골문앞으로 띄운 볼이 메스 골문 상단으로 그대로 들어가 득점으로 이어졌다.

이후 PSG는 전반 12분 이강인이 추가골을 성공시켰다. 이강인은 아센시오가 왼쪽 측면에서 낮게 올린 크로스를 오른발 슈팅으로 마무리하며 메스 골망을 흔들었고 PSG의 승리로 경기가 종료됐다.

솔레르는 경기 후 프랑스 카날플러스를 통해 선제골 장면에 대해 언급했다. 솔레르는 "쉬운 경기는 아니었다. 우리는 챔피언이다. 특히 전반전 경기력이 좋았다. 승점 3점을 가져왔기 때문에 매우 기쁘다"며 "나의 득점은 의도한 것은 아니었다. 이강인이나 아센시오에게 크로스를 하고 싶었는데 기억이 나지 않는다. 크로스를 하려 했는데 골을 넣었고 만족스럽다"는 뜻을 나타냈다.

PSG는 올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4강에서 탈락해 쿼드러플(4관왕)은 불발됐지만 다양한 우승 도전을 이어가고 있다. 올 시즌 트로페 데 샹피옹과 리그1에서 트로피를 들어 올린 PSG는 오는 26일 리옹을 상대로 쿠프 드 프랑스 결승전을 치른다.

[PSG 솔레르, 이강인. 사진 = 게티이미지코리아]

김종국 기자 calcio@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