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야구

'커트→커트→커트→중전 안타' 김하성, 억울한 '볼판정' 이겨내고 4G 연속 안타...3시즌 연속 두 자릿수 도루 달성

  • 0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김하성./게티이미지코리아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김하성./게티이미지코리아

[마이데일리 = 노찬혁 기자]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김하성이 억울한 심판 판정을 이겨내고 4경기 연속 안타 행진을 이어갔다. 세 시즌 연속 두 자릿수 도루도 달성했다. 

김하성은 21일 오전 7시 20분(이하 한국시각) 미국 조지아 애틀랜타 트루이스트 파크에서 열린 '2024 메이저리그(MLB)'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의 더블헤더 2차전 경기에서 7번 타자 유격수로 선발 출전해 4타수 1안타 1도루를 기록했다. 

최근 김하성은 절정의 타격감을 선보이고 있다. 콜로라도 로키스와의 3연전에서 1안타에 그쳤지만 18일부터 애틀랜타를 상대로 4경기 연속 안타 행진을 이어갔다. 지난 19일에는 비로 인해 꿀맛 같은 휴식을 취했고 20일 4타수 2안타 1홈런 1타점 2득점 1볼넷 1도루로 맹활약했다. 

김하성은 이날 더블헤더 1차전에서 2타수 1안타 2볼넷 1득점으로 3출루 경기를 완성했고, 더블헤더 2차전에서도 안타를 신고했다. 김하성의 타율은 0.216(171타수 37안타)로 유지됐다. 

억울한 볼판정 이겨낸 김하성, 4G 연속 안타...두 자릿수 도루까지

0-1로 뒤진 2회 초 김하성은 1사 1루에서 첫 번째 타석에 들어섰다. 김하성은 첫 타석부터 억울한 심판 판정을 겪었다. 김하성은 2B-2S에서 애틀랜타 선발 크리스 세일의 5구째 몸쪽 낮은 슬라이더를 지켜봤다. MLB 게임데이에서 스트라이크존을 벗어난 듯 보였지만 주심은 스트라이크를 선언해 삼진콜을 외쳤다.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김하성./게티이미지코리아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김하성./게티이미지코리아

김하성은 0-2로 뒤지던 4회 초 2사 1루에서 두 번째 타석을 맞이했다. 김하성은 2S에서 세일의 3구부터 5구까지 모두 커트해냈고, 6구째 높은 포심 패스트볼을 통타해 중전 안타를 때려냈다. 김하성의 안타로 샌디에이고는 2사 1, 3루 찬스를 만들었다. 

출루에 성공한 김하성은 도루까지 성공했다. 김하성은 후속타자 호세 아조카르의 타석 때 2루를 훔쳐 득점권에 들어갔다. 세 시즌 연속 10도루 이상을 기록했다. 하지만 득점에는 실패했다. 아조카르가 우익수 뜬공으로 물러나며 김하성은 홈으로 돌아오지 못했다. 

0-3으로 점수 차가 벌어진 7회 초 김하성은 세 번째 타석에 들어섰다. 김하성은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애틀랜타의 세일과 세 번째 승부를 펼쳤다. 김하성은 3B-1S에서 한복판 싱커를 밀어쳤지만 우익수 뜬공으로 물러났다. 

김하성은 9회 초 마지막 타석에서 땅볼로 물러나면서 4타수 1안타로 만족해야 했다. 1B-2S에서 애틀랜타의 마무리 투수 레이셀 이글레시아스의 4구째 낮은 슬라이더에 반응했지만 유격수 정면으로 향했고 땅볼로 아웃됐다. 

타선 침묵한 SD, 3연승 행진 마감...오주나 맹타

샌디에이고는 3연승 행진의 마침표를 찍었다. 1회 말 애틀랜타가 선취점을 뽑아냈다. 선두타자 로날드 아쿠냐 주니어가 3루타를 때려냈고, 오지 알비스가 3루주자를 불러들이는 1타점 적시타를 터트렸다. 3루주자 아쿠냐 주니어가 집으로 돌아왔다. 

애틀랜타는 3회 말 도망가는 점수를 만들어냈다. 1사 이후 마르셀 오주나가 2루타로 득점권에 위치했고, 맷 올슨이 연속 안타로 1사 1, 3루 찬스를 연결했다. 후속타자 트래비스 다노의 1타점 적시타가 터지면서 3루주자 오주나가 여유롭게 홈을 밟았다. 

애틀랜타 브레이브스 마르셀 오주나./게티이미지코리아
애틀랜타 브레이브스 마르셀 오주나./게티이미지코리아

5회 말 애틀랜타는 승기를 잡았다.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오주나가 샌디에이고 선발 랜디 바스케스를 상대로 초구를 잡아 당겨 좌측 담장을 넘어가는 솔로포를 쏘아 올렸다. 타구는 107.2마일(약 172.5km)의 속도로 410피트(약 124.9m)를 비행했다. 

오주나의 홈런은 마지막 득점이었다. 샌디에이고는 7안타를 때려내고도 단 한 점도 뽑아내지 못했고, 애틀랜타에 영봉패를 당했다. 오주나는 3타수 2안타 1볼넷 1타점 2득점으로 맹타를 휘두르며 애틀랜타의 승리를 견인했다. 

노찬혁 기자 nochanhyuk@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