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김호중 콘서트, 취소해도 수수료 없습니다 [공식입장]

  • 0

김호중 / 마이데일리 사진DB
김호중 / 마이데일리 사진DB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음주 뺑소니 혐의를 받고 있는 가수 김호중의 공연 티켓 환불 수수료가 면제된다.

21일 티켓 판매처 멜론은 오는 23일과 24일 열리는 '월드 유니온 오케스트라 슈퍼 클래식: 김호중 & 프리마돈나'의 예매 티켓 환불 수수료를 면제한다고 밝혔다.

멜론 측은 환불 정책 변경 이전에 예매 취소를 선택한 관객에 대해서도 취소 수수료 전액을 환불한다고 공지했다. 당초 규정 상으로는 관람 1~2일 전까지 취소 수수료가 티켓 금액의 30%였다.

한편, 김호중은 지난 9일 밤 11시 40분경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의 한 도로에서 흰색 SUV를 몰고 진로를 변경하던 중 마주 오던 택시와 접촉사고를 낸 뒤 달아난 혐의를 받는다.

음주운전 사실을 부인하던 김호중은 19일 공식입장을 내고 범행을 인정했다. 경찰은 김호중과 조직적 은폐를 시도한 소속사 대표 등 4명에 출국금지를 신청했다.

이승길 기자 winning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