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경찰, '음주 뺑소니' 혐의 김호중 탄 차량 3대 블랙박스 확보 총력

  • 0

[마이데일리 = 남혜연 기자] 경찰이 '음주 뺑소니' 혐의를 받는 김호중의 수사에 속도를 낸다. 

김호중은 21일 오후 경찰 수사를 앞두고 있는 가운데, 경찰은 김호중과 소속사의 조직적 사건 은폐 정황을 수사를 위해 소속사를 추가 압수수색했다.

경찰은 또한 김호중이 사고 당일 탔던 차량 3대의 블랙박스가 모두 사라진 것을 확인하고 경위를 파악하는 한편 회수에 힘을 쏟고 있다.

21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강남경찰서는 전날 김씨 소속사 생각엔터테인먼트에 수사관을 보내 사건 관련 증거물을 확보해 김호중과 소속사 관계자들의 사고 전후 행적을 확인하고 있다.

다만 경찰은 김호중이 사고 전후 이용한 차량 3대의 블랙박스 메모리 카드는 하나도 확보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블랙박스는 김씨의 행적을 입증할 결정적 증거로 꼽힌다. 여기에는 사고 당일 김씨의 음주 정황과 김호중이 소속사 관계자들과 나눈 대화 등이 담겨있을 가능성이 높다.

한편, 지난 9일 오후 김호중은 유흥주점 관계자인 기사가 모는 차를 타고 주점으로 향했다.

대리기사를 불러 먼저 귀가한 김씨는 다시 자신의 차를 직접 운전하던 중 오후 11시 40분께 강남구 압구정동 도로에서 택시를 충돌하는 사고를 낸 뒤 달아났다.  이후 김호중은 매니저가 모는 소속사 차를 타고 서울 주거지 대신 경기도 호텔로 향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생각엔터테인먼트 이광득 대표와 소속사 본부장, 매니저 등 3명을 범인도피교사 혐의로 입건하고 지난 16일 강남구 김씨의 집과 이 대표의 집,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했다.

자신이 사고를 냈다고 허위 진술한 매니저에게는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 차량 블랙박스 메모리카드를 제거한 본부장에게는 증거인멸 혐의도 적용됐다.

남혜연 기자 whice1@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