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개만 훌륭하나"…강형욱, 인격 모독→갑질 논란에 침묵ing [종합]

  • 0

반려견 훈련사 강형욱 / 마이데일리 사진DB
반려견 훈련사 강형욱 / 마이데일리 사진DB

[마이데일리 = 김지우 기자] '개통령' 강형욱의 충격적 민낯이 계속해서 드러나고 있다.

20일 강형욱이 운영하는 보듬컴퍼니의 전 직원 A씨는 JTBC '사건반장'을 통해 "강형욱이 '숨도 쉬지 마라. 네가 숨 쉬는 게 아깝다. 벌레보다 못하다. 기어나가라. 그냥 죽어라' 이런 얘기를 매일 했다"며 "목줄을 던지는 건 다반사였다. 맨날 불려 나가고 직원들 앞에서 욕을 먹었다"고 주장했다.  

또한 "강형욱이 직원들에게 '넌 아무것도 못 하는 애. 내 이름 빌려서 훈련하는 것'이라며 가스라이팅을 했다. 퇴사한다는 말도 쉽게 못 하는 분위기였다"고 폭로했다.

또 다른 퇴사자 B씨는 "마지막 급여로 9,670원을 받았다. 살면서 그런 경우는 처음이었다. 견딜 수가 없어 서울 고용노동청에 신고하게 됐다"며 "퇴직금이 따로 없고, 담당 고객을 끝까지 살피지 못해 급여를 깎았다는 설명을 들었다"고 밝혔다.

이후 '사건반장'은 B씨가 노동청을 통해 강형욱과 연락이 닿았고, 3차례에 걸쳐 기본급과 연차 수당 등을 포함한 잔여 급여를 받았다고 설명했다. '사건반장'은 강형욱과 보듬컴퍼니 측에 수차례 연락을 시도했지만 회신이 없었다며 "꼭 반론을 받고 싶다. 연락 달라"고 덧붙였다.

JTBC '사건반장'
JTBC '사건반장'

최근 보듬컴퍼니 퇴사자들은 구직 플랫폼을 통해 직장 내 괴롭힘을 당했다는 글들을 다수 작성해 화제를 모았다. 한 퇴사자는 퇴사 후 공황장애, 불안장애, 우울증을 진단받고 정신과에 다니고 있으며, 강형욱 부부의 가스라이팅과 인격 모독 등으로 정신이 피폐해졌다고 적었다.

또 다른 퇴사자는 강형욱이 명절선물로 배변 봉투에 스팸 6개를 담아 주는 등 모욕을 일삼았다고 주장했다. 강형욱의 개인 유튜브 채널 '강형욱의 보듬TV' 댓글 창에는 추가 폭로가 이어지고 있다. 

이에 20일 KBS 2TV '개는 훌륭하다' 측은 긴급 결방을 결정했다. 보듬컴퍼니는 내부 사정으로 내달 30일부터 교육 서비스를 전면 종료한다고 공지했다.

"터질 게 터졌다"는 반응 속 강형욱은 별다른 입장을 내지 않고 있다.

김지우 기자 zwm@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