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음주 뺑소니' 김호중, 비공개 경찰 출석…취재진 피해 지하로 [MD이슈]

  • 0

가수 김호중. / 마이데일리
가수 김호중. / 마이데일리

[마이데일리 = 강다윤 기자] 음주 뺑소니 혐의를 받는 가수 김호중이 경찰 조사를 위해 출석했다.

김호중은 21일 오후 2시께 서울 강남경찰서에 비공개 출석했다. 김호중은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도주치상, 사고후 미조치 혐의 등에 대해 조사받을 예정이다.

이날 김호중은 포토라인에 서지 않고 취재진을 피해 지하주차장으로 들어갔다. 취재진 앞에 서 모습을 드러내고 직접 입을 여는 것에 부담을 느낀 것으로 보인다.

김호중은 지난 9일 오후 11시 40분께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한 도로에서 중앙선을 넘어 반대편에서 오던 택시와 접촉 사고를 낸 뒤 달아난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도주치상, 사고후미조치 등)를 받는다. 사고 3시간 뒤 매니저는 김호중의 옷으로 갈아입고 자신이 운전을 했다며 허위 진술했고, 소속사 본부장은 차량 블랙박스 메모리카드를 파손했다.

수차례 경찰의 출석 요구에 응하지 않던 김호중은 사고 17시간 만에야 경찰에 출석했다. 당초 김호중은 음주 사실을 부인했으나 사고 열흘 만인 지난 19일 소속사를 통해 "경찰에 자진 출석하여 음주운전 등 사실관계를 인정하며 경찰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고 음주운전을 시인했다.

경찰은 이번 소환 조사에서 사고 당시 김호중의 음주 여부와 음주량 등을 조사할 방침이다. 경찰은 김호중에게 마신 술의 종류와 체중 등을 계산해 시간 경과에 따른 혈중알코올농도를 유추하는 위드마크 공식을 적용할 예정이다.

강다윤 기자 k_yo_on@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