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영양군수 "피식대학, 직접 찾아와 사과…다시 찾아오면 화해하겠다" [종합]

  • 0

유튜버 피식대학 / 메타코미디 공식 홈페이지
유튜버 피식대학 / 메타코미디 공식 홈페이지

[마이데일리 = 이예주 기자] 유튜브 '피식대학'이 지역 비하 논란으로 구독자들의 지탄을 받고 있는 가운데, 영양군수가 이들에 대한 입장을 전했다.

오도창 영양군수는 21일 JTBC '뉴스들어가혁'과의 전화 통화에서 "우리 군이 인구 소멸 위기와 지역 소멸 위기를 겪고 있는 시기에 제작진이 농촌에 대한 이해 부족으로 생긴 일 같다. (피식대학이)음식 수준이나 특산물을 얕잡아보는 실수를 저질러 사회적 공분을 샀다"고 말했다.

이어 "사실 영양은 자연환경이 잘 보존된 마지막 남은 숨겨진 보물인데, 마치 현대 문명과 동떨어진 곳으로 비쳐서 조금 속상했다. 이번 방송으로 지역 이미지가 저평가돼서 아쉬움도 많았다"고 밝혔다.

유튜브 '피식대학' 영상 캡처
유튜브 '피식대학' 영상 캡처

오 군수는 "그렇지만 네티즌들의 따뜻한 위로와 격려가 이어져서 가려져있던 낙후 지역 영양군을 전국에 널리 알릴 수 있는 기회였다"고 전했다.

또 "제작진이 19일 이번 방송으로 피해를 본 소상공인들을 직접 찾아 사과했다. 우리는 다소 위안을 받고 (사과를) 받아들이는 상태"라면서 "이번 기회로 영양군도 관광객이 힐링할 수 있는 볼거리와 먹거리, 즐길거리를 유튜브 등 다양한 방법으로 알리겠다"고 알렸다.

'피식대학' 멤버들에 대해서는 "그 분들도 우리 지역에 대한 애정이 많다고 생각한다. 다시 찾아오면 화해하고 지역을 많이 알리는 기회로 활용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피식대학'은 지난 11일 공개한 '경상도에서 가장 작은 도시 영양에 왔쓰유예'에서 한 제과점과 백반집을 방문해 가게 안에서 메뉴를 혹평하고, 로컬푸드 직매장에서 산 젤리를 맛보며 "할매 맛이다. 내가 할머니의 살을 뜯는 것 같다"고 밝혀 논란에 휩싸였다. 

영상 공개 직후 약 일주일 간 침묵을 유지하던 이들은 18일 오후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를 통해 "미숙함으로 피해를 입으신 모든 분들께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 이번 일을 계기로 코미디언의 사회적 역할을 다시 한 번 되짚어보도록 하겠다"며 사과문을 게시했으며 해당 영상을 비공개 처리했다.

이예주 기자 yejulee@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