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배우는 호구 아니'라던 재희, 사기 '무혐의' 처분…"이제 무고죄로 고소" [종합]

  • 0

재희 / 제이그라운드 제공
재희 / 제이그라운드 제공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사기 혐의로 피소됐던 배우 재희가 '혐의 없음' 처분을 받았다.

22일 재희의 소속사 제이그라운드에 따르면 최근 A씨가 제기한 고소사건을 수사해온 서울 강서경찰서는 재희에 대해 '혐의 없음'으로 수사를 종결했다. 무혐의를 뜻하는 사건 불송치 결정을 내린 것.

앞서 재희 전 매니저 A씨가 재희를 사기 혐의로 형사 고소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A씨는 지난해 2월 재희가 연기학원을 차리겠다며 6천만 원을 빌려 갔으나 상환하기로 한 날짜가 지났음에도 갚지 않고 연락을 끊었다고 주장해왔다.

해당 소식이 전해진 직후 재희는 "진실이 반영되지 않은 일방적인 말에 절 아껴주시는 많은 분의 마음을 아프게 해 드려 죄송하다"며 "진실을 알리기 위해 노력하겠다. 배우는 호구가 아니다"고 입장을 전한 바 있다.

이번 무혐의 결정에 대해 제이그라운드 측은 "힘없는 아티스트가 A씨 같은 대표에게 이용 당하는 일이 없도록 A씨를 상대로 허위사실 유포, 명예훼손, 무고죄 고소로 대응할 것"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이승길 기자 winning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