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예능

70대 부부 이송하던 구급차를 덮친 과속 외제차, 아내 잃은 남편 "내가 아프지 않았다면…" (한블리) [종합]

  • 0

'한블리 / JTBC 방송화면 캡처
'한블리 / JTBC 방송화면 캡처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한블리'가 구급차 긴급 이송 중 과속 차량과의 사고로 동승한 아내가 사망한 안타까운 사고를 조명했다.

21일 방송된 JTBC '한문철의 블랙박스 리뷰'에서는 슈퍼주니어 신동과 비투비 이창섭이 함께했다. 원조 예능돌 신동과 특유의 유쾌함으로 전국 대학교를 점령하고 있는 이창섭은 거침없는 입담과 리액션으로 예능 대세를 인증했다. 또한 이창섭은 오프로드용 차량과 세단 총 2대를 보유하고 있다는 사실과 함께 두 게스트 모두 차에 대한 남다른 애정으로 공개되는 사건, 사고에 공감을 아끼지 않았다.

이날 한문철 변호사가 공개한 블랙박스 영상에는 시속 60km의 교차로에서 시속 134km로 질주하며 달리던 외제차가 구급차를 세게 충돌하는 교통사고 장면이 담겨있었다. 사고의 피해자는 한 노부부로 사고 당일 암 투병 중인 남편의 몸에 이상 증세가 나타나, 구급차를 타고 이송 중이었던 상황이라고 전해졌다. 사고는 제한속도를 무시한 채 달리던 과속 외제차가 촌각을 다투며 병원으로 이송 중인 구급차 측면을 강하게 충돌하면서 순식간에 벌어졌다.

이로 인해 남편은 전치 11주 상해를 입었고, 보호자로 구급차에 탑승하고 있던 아내는 충격에 도로로 튕겨져나가 현장에서 숨을 거두었다. 그뿐만 아니라 함께 타고 있었던 구급대원 또한 각각 다리뼈 1cm를 제거해야 할 정도의 상해와 안면 골절, 갈비뼈 골절 등의 심각한 수준의 상해를 입었다. 한순간에 아내를 잃은 남편이 "그날 자신이 아프지 않았다면 아내가 죽지 않았을 것"이라며 자책하는 모습에 패널들은 눈시울을 붉혔다. 이런 상황에도 불구하고, 가해자는 피해자에게 사과는커녕 법원에만 반성문을 무려 18번 제출하며 남편을 울분하게 했다. 게다가 가해자가 겨우 징역 5년 선고를 받은 것은 물론 항소까지 하며 피해자와 패널 모두 더욱 분노했다.

뿐만 아니라 '한블리'는 국내 최초로 시행된 급발진 재연 시험 현장에 찾아갔다. 2022년 12월 강릉 홍제동에서 발생한 급발진 의심 사고로 아들을 떠나보낸 故 이도현 군의 아버지가 억울함을 풀기 위해 급발진 상황을 재연 시험을 준비했다. 사고 당시 차량과 동일 연식, 동일 모델로 급발진 상황을 재연하며 '제조사 EDR(Event Data Recorder, 자동차 사고 전후 데이터를 기록하는 장치)의 신뢰성'에 대한 의구심을 제기했다. 이에 한문철 변호사는 '급발진을 인정받기 위해서는 아직도 부족한 현실이다'라며 유가족의 안타까움에 깊게 공감했다.

아울러, '한블리'에서는 끊이지 않는 시시비비 사건을 다뤄보는 시간을 가졌다. 위험하게 끼어드는 차량을 향한 경적에 분노한 운전자가 트렁크에서 칼을 꺼내 블박차를 협박한 사건이 발생했다. 또한 지하 주차장에 주차된 차량의 펴져있는 사이드 미러로 잠기지 않은 것을 확인한 오토바이 운전자가 차량 내부의 물건을 도둑질한 사건까지 공개되며 스튜디오는 경악에 빠졌다.

이승길 기자 winning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