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이해진 네이버 GIO, AI 정상회의 참가…"안전한 AI 프레임워크 6월 공개"

  • 0

이 GIO, AI 서울 정상회의 연설
"미래세대 위한 다수 AI 모델 필요"

이해진 네이버 GIO(글로벌 투자 책임자)./네이버
이해진 네이버 GIO(글로벌 투자 책임자)./네이버

[마이데일리] 황효원 기자 = "안전한 인공지능(AI) 구현 위해서는 각 지역의 문화와 가치를 존중하는 다양한 AI 모델 개발이 필요하다"

네이버 창업자인 이해진 글로벌투자책임자(GIO)는 21일 화상으로 열린 AI 서울 정상회의(AI Seoul Summit) 정상 세션에 참가해 각 지역의 문화와 가치를 존중하는 다양한 AI 모델들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 GIO는 "사용자들이 하나의 키워드로 다양한 검색 결과에서 정보를 선택하는 검색과 달리, 바로 답을 제시하는 AI는 선택의 여지가 없이 답을 얻는 방식"이라며 "이러한 AI의 특성은 특히 어린이나 청소년들에게 매우 커다란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과거를 지배하는 자는 미래를 지배한다: 현재를 지배하는 자는 과거를 지배한다'는 소설 구절을 인용하면서 "극소수 AI가 현재를 지배하게 되면 과거 역사, 문화에 대한 인식은 해당 AI의 답으로만 이뤄지게 되고 결국 미래까지 해당 AI가 큰 영향을 미치게 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런 관점에서 다양한 시각들이 보여지고 각 지역의 문화적, 환경적 맥락을 이해하는 다양한 AI모델들이 많이 나와야 한다"며 ""다양한 AI 모델로 각국의 문화 등 다양성을 지킬 수 있고, 어린이들, 청소년들도 제대로 된 역사관, 시각을 가질 수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이 GIO는 "네이버는 다양성을 통해 연결이 더 큰 가치를 창출할 수 있도록 기술과 서비스를 실현해왔고, AI 윤리 준칙 발표에 이어 보다 구체화된 AI 안전 실행 프레임워크인 NAVER AI Safety Framework(세이프티 프레임워크)를 다음달 공개할 예정"이라고 언급했다.

마지막으로 "네이버는 각 지역의 문화와 가치를 존중하고 이해하며 책임감 있는 다양한 AI 모델들이 나와 많은 글로벌 국가들이 자체 소버린 AI를 확보할 수 있도록 어떤 형태든 기술로 지원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AI 서울 정상회는 공동 주최국 영국과 미국, 일본, 독일, 프랑스 등 주요 7개국(G7), 싱가포르와 유럽연합(EU), 국제연합(UN),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등이 참여했다.

황효원 기자 woniii@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