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지금 당장 출전을 허가해라' 음바페 위해 프랑스 대통령까지 나섰다..."올림픽 관련해 페레스 회장 설득 예정"

  • 0

킬리안 음바페/게티이미지코리아
킬리안 음바페/게티이미지코리아

[마이데일리 = 노찬혁 기자] 프랑스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이 킬리안 음바페의 올림픽 출전을 위해 레알 마드리드를 설득하려고 한다. 

프랑스 언론 '레퀴프'는 21일(이하 한국시각)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음바페의 올림픽 출전과 관련해 레알 플로렌티로 페레스 회장에게 설득을 시도할 것"이라고 밝혔다. 

오는 7월 세계 스포츠인의 대축제가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다. 2024 파리올림픽 개막까지 남은 시간은 65일이다. 7월 26일 개막식에서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의 개막 선언을 시작으로 총 32개의 종목 329개의 세부 종목에서 금빛 대장정이 펼쳐진다.

그중 개막식보다 먼저 막을 올리는 올림픽 종목은 축구다. 축구는 7월 24일부터 조별리그 1차전을 시작으로 폐막 직전인 8월 10일 결승전 끝으로 종료된다. 축구는 전세계의 만국 공통어로 불릴 만큼 올림픽에서 가장 큰 관심을 모으고 있다. 또한 스타 플레이어들의 출전에도 관심이 쏠린다. 

이번 파리올림픽 이슈는 음바페의 출전 여부다. 음바페는 프랑스의 슈퍼스타다. 2017년 여름 AS 모나코에서 뛰던 음바페는 PSG로 이적을 확정했다. 음바페는 PSG에 합류한 뒤 세계 최고의 공격수로 성장했다. PSG에서만 7시즌 동안 250골을 넘게 넣었다. 

킬리안 음바페/게티이미지코리아
킬리안 음바페/게티이미지코리아

음바페는 올 시즌을 앞두고 PSG로 이적한 이강인과 함께 뛰면서 47경기 44골 10도움으로 맹활약을 펼쳤다. 올 시즌 유럽 5대 리그에서 가장 빨리 30골을 돌파한 선수가 바로 음바페였다. 음바페는 그만큼 PSG에서 빼놓을 수 없는 핵심적인 존재다.

다음 시즌 음바페는 레알 유니폼을 입는다. 현재 음바페는 PSG와 계약 기간이 3개월 밖에 남지 않았다. 2022년 여름 음바페가 재계약을 체결할 당시 2+1년 계약을 맺었는데, 음바페가 1년 계약 연장 옵션을 발동하지 않겠다고 밝히며 사실상 이적이 확실시되고 있다.

음바페는 레알 이적한 뒤 자국에서 열리는 파리올림픽 출전을 간절하게 원하고 있다. 음바페는 프랑스 대표팀 소속으로 거의 모든 대회에서 우승했다. 2018 러시아 월드컵에서 우승 트로피를 따냈으며 2022 카타르 월드컵에서는 준우승을 경험했다.

2020-21시즌에는 유럽축구연맹(UEFA) 네이션스리그에서도 우승을 차지했다. 연령별 대표에서도 좋은 성적을 거뒀다. 2016년에 열린 UEFA 19세 이하(U-19) 챔피언십에서도 정상에 섰다. 이외에도 월드컵 베스트 영플레이어, 월드컵 드림팀, 월드컵 실버볼, 월드컵 골든부트까지 손에 넣었다.

그러나 유로 대회에서 한번도 우승컵을 따낸 적이 없으며 올림픽에 출전한 적도 없다. 따라서 음바페는 이번 유로 대회에서 우승한 뒤 올림픽에 출전하겠다는 열망이 강하다. 리오넬 메시, 네이마르는 각각 2008 베이징올림픽, 2016 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킬리안 음바페/게티이미지코리아
킬리안 음바페/게티이미지코리아

다만 소속팀의 반대가 있을 경우 음바페의 출전은 불발된다. 올림픽의 경우 국제축구연맹(FIFA) 주관 대회가 아니기 때문에 소속팀이 반대하면 선수는 출전할 수 없다. 음바페의 미래의 소속팀 레알이 출전을 거부한다면 음바페는 파리올림픽에 나설 수 없다. 

결국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직접 나서 음바페의 출전을 허가해 달라고 레알을 설득 중이다. 마크롱 대통령은 레알의 페레스 회장을 만나 직접 설득까지 할 예정이다. 음바페의 출전은 파리올림픽의 큰 이슈가 될 수 있다. 

노찬혁 기자 nochanhyuk@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