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역시 '회피형'은 최악…피식대학→강형욱, '입꾹닫'이 낳은 대참사 [MD포커스]

  • 0

사진 =유튜버 '피식대학', 강형욱
사진 =유튜버 '피식대학', 강형욱

[마이데일리 = 이예주 기자] 진실성 없고 무차별적인 사고 남발도 문제지만, '모르쇠 전법'이 더 괘씸하게 느껴지는 요즘이다. 최근 다수의 스타들이 자신을 둘러싼 논란에도 적극적인 입장을 내놓지 않는 태도로 대중의 공분을 샀다.

지난 18일 오후 유튜버 '피식대학'은 채널 커뮤니티를 통해 "미숙함으로 피해를 입으신 모든 분들께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 이번 일을 계기로 코미디언의 사회적 역할을 다시 한 번 되짚어보도록 하겠다"며 사과한 후 논란의 영상을 비공개 처리했다. '지역 혐오' 논란에 휩싸인 영상을 게시한 지 약 일주일 만이었다. 사과문 게시 전 마이데일리에 "신중하게 입장을 논의하고 있다"고 전한 이들이지만, 결국 긴 시간의 침묵으로 빚어진 '비호감 낙인'은 장문의 사과문에도 피할 수 없었다.

사진 = 유튜브 '피식대학' 섬네일 캡처
사진 = 유튜브 '피식대학' 섬네일 캡처

이로 인해 지역 비하 논란에 이어 '장원영 섬네일 논란'까지 제기됐다. 섬네일을 욕설이 연상되게끔 의도적으로 제작한 것이 아니냐는 것. 뿐만 아니라 이들이 최근 유튜브 예능 '요정식탁'에 출연해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선한 코미디는 정말 좋아하지 않는다", "우리는 선을 계속해서 넘고 싶다" 등 자신의 코미디 철학을 밝혔던 모습까지 도마 위에 올랐다. 당초 318만 명에 달했던 구독자는 22일 오후 기준 303만 명까지 내려가며 이들의 침묵이 결국 자충수가 된 사태를 명확하게 보여줬다.

애견훈련사 강형욱은 부인과 함께 운영하던 회사 '보듬컴퍼니'의 전 직원의 폭로가 이어진 후 '갑질 논란'에 휘말렸으나 아직까지 어떠한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는 중이다. 논란의 여파로 KBS 2TV '개는 훌륭하다'는 긴급 결방을 결정했으며 반려견 행사 '댕댕트래킹' 측도 강형욱의 참석 취소 소식을 전했다. 

강형욱 / 마이데일리 사진DB
강형욱 / 마이데일리 사진DB

이 과정에서 대중은 앞서 강형욱이 지난해 2월 강제추행 혐의로 피소됐다는 의혹에 휩싸이자 즉시 해명하며 적극적인 태도를 보였던 점을 짚었다. 이번 논란에 침묵을 유지해야 하는 특별한 이유가 있냐는 것. 결국 알 수 없는 이유로 선택한 그의 침묵이 그를 둘러싼 의혹에 부채질을 한 꼴이 됐다.

물론 신중한 사과문도 중요하지만, 논란이 잠재워지기까지 기다린다고 해서 문제가 해결될 것이라고 판단했다면 매우 큰 오산이다. 대중 앞에 서는 직업을 택한 만큼, 이들에게 정정당당한 사과와 빠른 대처가 요구된다. 이들이 과연 '입꾹닫'에 화가 난 대중을 어떻게 달랠 수 있을지 사태가 첩첩산중으로 보일 뿐이다.

이예주 기자 yejulee@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