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책임있는 AI 사용 협력"…오픈AI·구글·삼성·MS 등 '서울 기업 서약'

  • 0

국내외 14개 기업, AI 추구 방향 발표
워터마크 등 생성형 AI 콘텐츠 식별 조치 협력

한덕수 국무총리가 22일 서울 성북구 한국과학기술연구원에서 열린 AI 글로벌 포럼에 참석해 구글, 삼성 등 AI 관련 기업 관계자들과 단체사진을 촬영하고 있다./과학기술정보통신부
한덕수 국무총리가 22일 서울 성북구 한국과학기술연구원에서 열린 AI 글로벌 포럼에 참석해 구글, 삼성 등 AI 관련 기업 관계자들과 단체사진을 촬영하고 있다./과학기술정보통신부

[마이데일리] 황효원 기자 = 구글, 오픈AI, 마이크로소프트(MS), 삼성전자, SK텔레콤 등 국내외 주요 인공지능(AI) 관련 기업들이 안전한 AI 사용을 위한 ‘서울 AI 기업 서약’을 발표했다.

22일 AI 글로벌 포럼이 열린 과학기술연구원(KIST)에서 삼성전자와 네이버, 카카오, LG AI연구소, SK텔레콤, KT 등 국내 기업을 비롯해 글로벌 기업 구글, 오픈AI MS, 엔트로픽, IBM, 세일즈포스, 코히어, 어도비 등 총 14개 기업은 서울 서약을 발표했다.

서울 기업 서약은 AI 글로벌 포럼의 성과이자 전날 발표된 '서울 선언'에 대한 산업계의 화답이다. 주요 골자는 국내외 AI 선도 기업들이 AI의 책임, 발전, 혜택 등 기업이 추구해 나갈 방향을 담은 자발적인 약속으로, 책임 있는 AI 개발 및 사용을 보장하고 AI의 지속가능한 발전과 혁신 추구, AI의 공평한 혜택을 보장하겠다는 것이다.

한덕수 국무총리는 축사에서 "안전, 혁신, 포용은 AI 서울 정상회담 글로벌 포럼의 우선 주제이며 서로 밀접하게 연관돼 있다"며 "안전한 기능이 세계 시장에서 지속가능성을 결정하는 중요한 요인"이라고 밝혔다.

이어 "대한민국은 AI안전 네트워크를 구축하기 위해 여러 파트너와 협력하고 있고 AI 서울 정상회의 서울 의향서에는 이러한 협력을 위한 주요국의 의지가 담겨 있다"며 "한국은 지난해 '디지털 권리장전'을 채택한 후 한-아세안 디지털 혁신 플래그십 프로젝트를 통해 아세안 국가에 포괄적인 디지털 전환을 지원하는 등 디지털 분야 기술 공유와 역량 강화를 위한 노력을 시작했다"고 강조했다.

조태열 외교부 장관은 "생성형 AI는 정책 입안자들이 독자적으로 해결하기 어려운 도전에 직면했다. 국경을 초월하고 별개의 윤리 기술과 경제적 시사점을 가진 다양한 분야에 영향을 준다"면서 "집단적 지혜를 활용해 글로벌 거버넌스에서 일관된 비전을 형성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전했다.

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AI가 생성한 콘텐츠를 워터마크로 식별 조치하고 국제표준 개발을 위한 협력을 강화할 것, AI 지속 가능한 발전과 혁신을 위해 시스템을 개발하는 데 투자하고 전문 인력을 육성할 것, 사회적 취약 계층을 위한 AI 서비스를 출시하고 다양성과 포용성을 장려할 것을 약속했다"고 말했다.

이날 AI 글로벌 포럼 개회식에서는 AI 분야의 세계적 석학 앤드류 응 미 스탠퍼드대 교수와 로봇 회사 보스턴 다이내믹스의 창업자 마크 레이버트의 기조연설도 있었다. 

앤드류 응 교수는 "생성형 AI는 교육, 비즈니스, 법률 등 여러 산업분야에서 지대한 영향을 준다. 특히 고임금 근로자들이 AI 자동화의 영향을 많이 받을 것이고 또한 모든 근로자가 도움을 받을 수 있다"며 "기업들이 AI를 안전하고 책임 있게 쓸 수 있도록 근로자들을 교육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마크 레이버트 창업자는 로봇들이 얼만큼 발전할 수 있는지에 대해 전망을 내놨다. 그는 "로봇은 현재 공장 위주로 이용되고 있지만, 향후엔 노약자, 장애인들을 도와주고 가정에서도 로봇을 이용하는 시대가 올 것"이라며 "엔지니어들이 끊임없이 창의성을 발휘해 로봇과 인간이 함께 춤을 추는 사회가 오길 바란다"고 말했다.

황효원 기자 woniii@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