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소식

설채현, 강형욱 갑질 논란에 '불똥'…"그런 걱정 안 해도 돼" 해명

  • 0

수의사 설채현 / 마이데일리 사진DB
수의사 설채현 / 마이데일리 사진DB

[마이데일리 = 이예주 기자] 반려견 훈련사 강형욱이 갑질 및 동물 학대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수의사 설채현이 자신을 향한 우려에 입장을 밝혔다.

22일 설채현은 자신의 계정에 "분위기도 안 좋고, 괜히 이런 분위기에 글쓰면 오히려 기회주의자 같아 보이고 해서 조용히 숨을 죽이고 있었다. 저도 그런 것이 아닐까 걱정과 의심의 눈초리들이 보여서 말씀드리자면, 저는 저희 직원들에게 최선을 다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설채현은 자신과 일해온 이들의 실명을 공개하며 각각 8년, 7년, 6년, 3년 간 함께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항상 더 잘해주지 못해서 미안한데 그래도 우리나라 올바른 교육 문화 만들어보자고 저와 매미처럼 꼭 붙어있어줘서 고마운 친구들"이라며 이들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결론은 여러분들 제게 그런 걱정은 안 하셔도 된다. 솔직히 그것 빼면 시체다"라고 강조했다.

이 게시물에는 설채현과 함께 일했다고 자신을 소개한 이들의 선플이 이어졌다. 한 네티즌 A씨는 "설 선생님이 유명해지기 전부터 함께했다. 바르지 않은 트레이닝 방식으로 반려인 반려견들이 힘들 때 얼마나 뒤에서 노력했는지 모른다"고 전했다. 

또 다른 네티즌 B씨는 "설채현 선생님 카메라가 보이지 않는 곳에서도 검둥이 집 지어주실 때 깜깜한 밤이 되도록 손수 같이 집을 지어주신 분이다. 정말 강아지를 사랑하시는 분"이라고 밝혔다.

앞서 강형욱은 자신의 부인과 함께 운영하던 회사 보듬컴퍼니의 전 직원들을 대상으로 '갑질'을 저질렀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그가 폭언을 이어가는 것은 물론, 명절 선물로 배변봉투에 스팸을 담아 줬다는 것. 뿐만 아니라 강형욱이 견주에게 입금을 받지 않으면 먹이를 주지 않았다는 의혹까지 제기되며 논란이 더욱 확산됐다. 강형욱은 이와 관련해 어떠한 입장도 내놓지 않고 있는 상태다.

이예주 기자 yejulee@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