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토트넘 이래도 되나?"…1041억 '먹튀' 팔고 '아스널 광팬' 영입한다, "나는 어릴 때부터 아스널 팬!" 누구?

  • 0

[마이데일리 = 최용재 기자]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이 오는 여름 공격진 보강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현지 언론들에 따르면 히샬리송을 매각할 것으로 보인다. 토트넘은 지난 2022년 6000만 파운드(1041억원)의 거액으로 히샬리송을 영입했다. 하지만 돈값은 하지 못했다. 지난 시즌 리그 1골에 그쳤다. 토트넘 역대 최고의 '먹튀'라는 꼬리표가 붙었다. 올 시즌 11골을 넣으며 부활의 모습을 보여주기는 했지만, 여전히 팀에 완전히 녹아든 모습을 보여주지 못했다. 

결국 토트넘은 히샬리송 방출을 결정한 것으로 보인다. 대신 팀에 진정한 힘이 될 수 있는, EPL에서 검증된 공격수 영입을 노리고 있다. 유력 주자가 본머스의 도미닉 솔란케다. 그는 올 시즌 리그 19골을 폭발시키며 득점 4위에 올랐다. 1부리그 '커리어 하이'를 찍은 공격수다. 토트넘은 솔란케가 토트넘 공격 강화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 판단하고 있다. 

그런데 문제가 있다. 큰 문제다. 솔란케가 토트넘의 최대 라이벌 아스널의 '광팬'이라는 점이다. 토트넘이 이 문제를 어떻게 해결해야 할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영국의 'Tbrfootball'은 "토트넘이 히샬리송을 팔아 본머스의 솔란케 영입을 고려하고 있다. 토트넘은 시즌 마지막 7경기에서 단 2승만을 거두며 4위 입성에 실패했다. 엔제 포스테코글루는 좌절감을 느꼈고, 여름 이적시장에서 새로운 스트라이커를 영입할 것이다. 솔란케를 주시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어 "토트넘은 2023년 여름 해리 케인의 대체자를 영입하지 않는 과감한 결정을 내렸다. 하지만 손흥민이 있어 잘 대처했다. 이제는 다음 시즌을 위해 만능 스트라이커 영입에 집중할 것이다. 포스테코글루가 솔란케 급습을 고려하고 있다. 본머스는 이젹로만 적정하다면 매각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토트넘은 솔란케 영입 자금을 마련하기 위해 히샬리송을 판매할 준비가 됐다"고 덧붙였다. 

문제는 솔란케가 아스널 팬이라는 점. 이 매체는 "솔란케는 아스널 팬으로 성장했다. 토트넘의 가장 치열한 아스널의 팬이다. 토트넘과 아스널은 서로 좋아하지 않는다. 토트넘이 솔란케와 계약한다면 아스널 팬 한 명을 토트넘 편으로 만들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실제로 솔란케는 "나는 아스널 팬이다. 내가 처음으로 산 유니폼도 아스널이었다. 아버지가 아스널 팬이었고, 아버지를 따라 다니면서 아스널의 팬이 됐다"고 밝힌 바 있다. 

[도미닉 솔란케, 히샬리송. 사진 = 게티이미지코리아]

최용재 기자 dragonj@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