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저보다 단장님이 더 바쁘지 않겠어요?” KIA 크로우 결단 임박? 美검진 아직…운명의 여름레이스[MD창원]

  • 0

2024년 4월 26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2024 신한 SOL Bank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 키움 히어로즈의 경기가 열렸다. KIA 크로우가 LG 야구를 보며 동료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마이데일리

[마이데일리 = 창원 김진성 기자] “저보다 단장님이 더 바쁘지 않겠어요?”

KIA 타이거즈 외국인투수 윌 크로우(30)가 미국 주치의에게 팔꿈치 검진을 받겠다며 팀을 이탈한지 꽤 흘렀다. 지난 10일 1군에서 말소됐으니, 벌써 3주 가까이 흘렀다. 국내에선 두 곳에서 검진한 결과 수술과 재활로 소견이 각각 엇갈렸다.

2024년 4월 17일 인천SSG랜더스필드에서 진행된 '2024 신한 SOL 뱅크 KBO 리그' 기아-SSG의 경기. 기아 선발 크로우가 타구에 맞은 뒤 펜치를 향해 사인을 보내고 있다./마이데일리

크로우의 거취는 KIA의 여름레이스, 대권도전에 상당히 큰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KIA는 일단 28일 창원 NC 다이노스전서 임기영이 돌아왔다. 임기영은 일단 불펜에 가세한 뒤, 상황에 따라 선발진에도 들어간다. 그리고 이의리가 곧바로 돌아온다.

이의리가 돌아온 뒤, 임기영마저 선발진에 들어간다고 가정하면 KIA는 다시 5선발을 완성한다. 크로우가 재활하고 복귀하든, 대체 외국인투수로 교체하든, 완전 교체를 하든 일정 시간을 벌어줄 상황은 갖춘다.

단, 궁극적으로 외국인투수 퍼즐이 완성돼야 임기영이 불펜에 고정되면서, 기존 불펜진의 에너지를 분담할 수 있게 된다. 그래야 선발과 불펜이 조화롭게 맞물릴 수 있다. 이 과정에서의 각종 변수에 어떻게 대응하느냐에 따라, KIA의 올 시즌 농사 결과가 달라질 수 있다.

이범호 감독은 “(구단이)잘 준비하고 있다고 생각한다. 저보다도 프런트나 단장님이 더 바쁘지 않겠어요? 그래서 잘 준비해 주실 것이라고 생각하고, ‘언제 돌아온다, 언제 날짜를 맞춰서 해야 된다’라는 것을 생각하면 현장은 또 복잡하니까, 그런 생각을 안 하고 지금 의리나 기영이가 올라와줘서 선발 로테이션에 들어가 주는 것만으로도 상당히 감사하게 생각을 하고 있고, 여기서 또 잘 버티고 좋은 외국인투수가 들어오게 되면, 중간 탭스가 더 강해지고 그러다 보면 6월, 7월달엔 더 좋은 시간이 오지 않을까 싶다. 충분히 잘 준비하시고, 굉장히 신경 많이 쓰고 있고 알고 있다”라고 했다.

KIA 관계자에 따르면, 크로우는 아직도 미국에서 검진을 받지 못한 상태다. 구단은 여러 상황을 고려해 최종 결정을 내릴 전망이다. 굳이 크로우의 미국 검진 결과를 감안하지 않아도, 이미 국내에서 검진받은 결과를 바탕으로 어떤 결정을 내릴 가능성도 있어 보인다.

2024년 4월 17일 인천SSG랜더스필드에서 진행된 '2024 신한 SOL 뱅크 KBO 리그' 기아-SSG의 경기. KIA 선발 크로우가 역투를 펼치고 있다./마이데일리

이범호 감독은 지난주 부산 원정에서 일시대체 외국인투수보다 완전대체 외국인투수가 오는 게 좋을 것 같다는 얘기를 했다. 그러나 구단은 6주 일시대체 외국인투수 영입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는 분위기다. 현재 내부적으로 입장을 정리하고 있다.

창원=김진성 기자 kkoma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