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화드라마

"모든 시간을 함께" 변우석♥김혜윤, 프러포즈→결혼 미래 본 '해피엔딩' [선업튀](종합)

  • 0

[마이데일리 = 박서연 기자] '선재 업고 튀어' 변우석과 김혜윤이 해피엔딩을 맞았다.

28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선재 업고 튀어' 최종회에서는 류선재(변우석)이 임솔(김혜윤)에게 프러포즈를 했다.

류선재는 임솔을 기억해냈다. "솔아. 나 다 기억났어. 다 기억났다구. 왜 그랬어. 어떻게 나한테서 널 지울 생각을 해. 그게 될 거라고 생각했어?"라며 애틋한 눈빛으로 임솔을 바라봤고, 임솔은 "선재야"라며 눈물을 흘렸다. 류선재는 "울지마. 늦어서 미안해"라면서 임솔과 포옹한 뒤 입을 맞췄다.

이후 두 사람은 함께 시간을 보냈다. 임솔은 류선재의 가슴에 하트를 그렸고, 그런 임솔이 귀여운 류선재는 "나도 사랑해"라고 애정 표현을 했다. 그러면서 류선재는 "실감이 잘 안나. 이게 꿈이 아닌지. 가끔 무서워. 이것도 다른 시간으로 가버릴까봐. 그러다 또 널 잊게 될까봐"라고 했다. 그러자 임솔은 "이제 그럴 일 없어"라며 류선재를 안심시켰다.

임솔은 출근 준비를 도와주는 류선재에게 "우리 꼭 신혼부부 같지 않아?" 라고 말했고, 류선재는 신혼부부라는 말에 심쿵했다.

류선재는 열애설에도 아랑곳하지 않았다. 오로지 임솔에게 프러포즈할 생각뿐이었다.

이후 류선재와 선재 아버지 류근덕(김원해)가 임솔의 조카 돌잔치에 나타났다. 류선재는 "안녕하셨어요 어머님"이라고 인사한 후 "고등학생부터 제가 많이 좋아했습니다. 그땐 떨려서 말도 못 붙였어요. 솔이가 워낙 예쁘잖아요. 오늘따라 더 예쁘다"라며 팔불출 면모를 드러냈고, 상견례 분위기가 조성됐다.

돌잔치가 끝난 후 류선재는 프러포즈를 하기 위해 임솔을 한강으로 데려갔다. 하지만 프러포즈 계획을 들켜버렸고, 류선재는 애써 아닌척 했다. 그런 사이 임솔은 영화감독 꿈을 말했다.

임솔은 공모전에 작품을 출품했다. 공모전 결과 기다리면서 류선재와 임솔은 벚꽃을 보러 갔다. 임솔은 류선재가 예전처럼 소원을 빌어보라고 하자 떨어지는 벚꽃잎을 잡으려 애를 썼다. 임솔은 류선재에게 "무슨 소원 빌었어?"라고 물었다. 류선재는 말없이 임솔의 손을 바라봤고, 벚꽃잎이 흩날리자 프러포즈 반지가 보였다. 류선재는 "앞으로 나와 모든 시간을 함께해줘 솔아"라며 프러포즈 했고, 임솔은 "그럴게. 평생 옆에 있을게"라고 프러포즈를 받아들였다. 두 사람은 결혼하는 미래를 보며 완벽한 해피엔딩을 맞이했다.

[사진 = tvN '선재 업고 튀어' 방송 캡처]

박서연 기자 lichtsy@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