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선업튀' 김혜윤 "변우석 = 옆집 오빠 같아…설렘은 특이한 포인트에서" [인터뷰①]

  • 0

배우 김혜윤 / 아티스트컴퍼니 제공
배우 김혜윤 / 아티스트컴퍼니 제공

[마이데일리 = 이예주 기자] 배우 김혜윤이 드라마 '선재 업고 튀어'를 통해 함께 호흡한 상대 배우 변우석과의 호흡에 대한 소감을 전했다.

최근 마이데일리는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한 카페에서 김혜윤을 만나 tvN 월화드라마 '선재 업고 튀어'에 관한 이야기를 나눴다.

'선재 업고 튀어'는 자신을 살게 해줬던 유명 아티스트 류선재(변우석)의 죽음에 절망한 열성팬 임솔(김혜윤)이 그를 살리기 위해 2008년으로 돌아가 고군분투하는 이야기를 그린 로맨틱 코미디 극이다.

극 중 김혜윤은 임솔 역으로 분해 변우석과 함께 사랑스러우면서도 절절한 케미스트리로 시청자들의 큰 사랑을 받았다.

이날 김혜윤은 변우석에 대해 "사실 이전에 웹드라마 '전지적 짝사랑 시점'을 통해 서로 알고 있던 사이였다. 같이 촬영을 하지는 않았지만 오다가다 얼굴을 봤었기에 존재만 아는, 그런 사이였다"고 전했다.

이어 "이번 작품을 통해 (변우석과) 처음으로 대화를 많이 해봤다. (나를) 많이 배려해주셔서 친해지기가 쉬웠다. 나를 많이 챙겨주기도 했고, 뭐랄까 옆집 오빠처럼, 옆집 오빠로 그런 사람이 흔하지는 않겠지만(웃음) 굉장히 친근하고 다정다감한 그런 오빠였다"고 설명했다.

또 "감정이 격해지는 장면마다 변우석 배우님에게 의지를 많이 했다. 메이킹 영상에도 나오는데, 내가 울거나 감정신을 찍을 때 선재의 눈빛, 표정을 보면 솔이의 감정이 더 잘 올라오더라"고 털어놨다.

드라마에 과몰입한 이른바 '선친자'들이 류선재와 임솔의 서사에 열광했던 만큼, 실제로도 변우석과 김혜윤의 완벽한 케미스트리에 두 사람의 열애설이 제기되기도 했다. "그냥 사귀어주면 안되냐"는 우스갯소리가 나올 정도.

하지만 김혜윤은 이와 관련해 "지금까지는 좋은 동료일 뿐"이라며 선을 그었다. 대신, '임솔'로서 '류선재'에게 설렜던 순간을 전했다.

김혜윤은 "사실 좀 특이한 포인트에서 설렘을 느꼈다. 초반부에 솔이가 류선재와 버스를 타고 가다가 화장실이 급해서 배가 아팠던 장면이 있다. 그때 선재가 본인이 배가 아픈 척을 하면서 버스를 세워달라고 하는데, 이상하게 그 포인트에서 설렘을 느꼈다. 정말 든든하고 듬직하다는 생각을 했다"며 웃음을 터뜨렸다.

이예주 기자 yejulee@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