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천하의 이종범도 못했다…이호성 이후 34년간 잠들었던 타이거즈 역사, KIA 24세 거포가 깨웠다[MD창원]

  • 0

변우혁/KIA 타이거즈
변우혁/KIA 타이거즈

[마이데일리 = 창원 김진성 기자] 이호성 이후 34년만이다.

KIA 타이거즈 오른손 거포 1루수 변우혁(24)이 34년간 잠든 타이거즈 역사를 깨웠다. 변우혁은 28일 창원 NC 다이노스전서 8번 1루수로 선발 출전, 1-0으로 앞선 2회초 1사 주자 없는 상황서 우중간 3루타를 터트렸다. 이후 한준수의 우익수 희생플라이에 홈을 밟았다.

변우혁/KIA 타이거즈
변우혁/KIA 타이거즈

이 3루타가 눈에 띄는 건, 연타석 3루타이기 때문이다. 변우혁은 26일 광주 두산 베어스전 네 번째(마지막) 타석에서 우중간 3루타를 쳤다. 당시 빗맞은 타구였으나 두산 우익수 헨리 라모스의 타구 판단이 어설펐다. 벤트 레그 슬라이딩의 타이밍을 잘못 맞추면서 뒤로 흘렸다.

그러나 이날 3루타는 우중간을 시원하게 가르는 타구였다. NC 선발투수 신민혁에게 볼카운트 1B서 2구 131km 컷패스트볼이 한가운데로 들어오자 주저없이 방망이를 내밀었다. KBO리그 역사에 단 41번만 나온 진기록이다.

2023시즌에는 한 번도 안 나왔다. 가장 최근의 기록이 올 시즌 후 메이저리그에 진출하는 김혜성(키움 히어로즈)이 만들었다. 김혜성은 2022년 5월21일 고척 한화 이글스전서 연타석 3루타를 터트렸다. 변우혁이 정확히 2년만에 KBO 통산 41번째 연타석 3루타의 주인공이 됐다.

심지어 KIA에선 34년간 잠든 진기록이다. 해태 시절이던 1990년, 현재 세상을 떠난 이호성이 8월17일 대구 삼성 라이온즈 더블헤더 2차전과 8월18일 대구 삼성전서 3루타를 터트렸다. 이 역시 마지막 타석과 다음날 첫 타석까지 이틀에 걸쳐 만들어진 기록인 듯하다.

야구에서 3루타는 어쩌면 홈런보다 어려울 수 있다. 코스가 좋아야 만들어질 수 있다. 잘 치면서 발 빠른 선수에게 유리한 건 사실이지만, 발 빠른 선수라고 3루타를 밥 먹듯 칠 수 있는 건 아니다. KIA에선, 천하의 이종범도 연타석 3루타를 못 해보고 은퇴했다.

변우혁은 발이 그렇게 빠른 건 아니다. 그러나 타격 재능은 확실한 선수다. 거포라서 3루타가 귀하긴 하다. 공교롭게도 26일 광주 두산전 마지막 타석 그 3루타가 생애 첫 3루타였다. 통산 1~2호 3루타를 연타석으로 장식한 타자.

변우혁/KIA 타이거즈
변우혁/KIA 타이거즈

그만큼 변우혁의 최근 타격감이, 시즌 출발이 좋다. 이날 5타수 1안타를 더해 시즌 5경기서 15타수 6안타 타율 0.400 1타점 2득점.

창원=김진성 기자 kkoma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