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예능

유재석, 마동석 '유퀴즈' 즉석 섭외…"시간 되면 나와요"

  • 0

tvN '유퀴즈' 캡처
tvN '유퀴즈' 캡처

[마이데일리 = 김지우 기자] 배우 마동석의 '유퀴즈' 출연이 성사될까.

29일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는 영화 '범죄도시4'로 천만 배우에 등극한 김무열이 출연했다.

이날 김무열은 "아침에 관계자분들보다 어머니가 먼저 문자를 주셔서 (천만 소식을) 알게 됐다. 천만 배우 된 거 축하한다고 문자를 보내셨더라"고 소감을 전했다.

김무열은 "20대 때 칼리 아르니스라는 필리핀 검술을 배웠다. 그 운동을 배운 적이 있어서 단검에 친숙했다"면서 "액션 힘들지 않았냐는 질문을 많이 받는데 동석이 형이 워낙 액션에 일가견이 있다. 배우가 복싱을 하는 게 아니라 복싱 선수가 배우를 하는 거다. 그 정도로 몸을 잘 쓰는 선배다"고 설명했다.

tvN '유퀴즈' 캡처
tvN '유퀴즈' 캡처

이어 "제가 동석이 형 어깨를 휘두르는 장면이 있었는데 끝나고 '괜찮으세요? 죄송합니다' 하고 사과를 했다. 근데 '왜?'라고 묻더라. 친 걸 모르더라. 제 손은 이렇게 떨리고 있었다. 너무 세게 부딪혀서 인대가 놀랐나 보다"고 회상했다.

이후 마동석과 영상통화가 진행됐다. 화면 너머로 마동석을 마주한 유재석은 "늘상 화나 있는 거 같아요"라며 "형님 천만 축하드립니다"라고 인사를 건넸다.

마동석은 "김무열 배우 덕으로 영광스럽게 천만을 이뤘다. 모든 게 관객분들의 힘이다. 찾아주셔서 진심으로 감사하다. 5~8편은 액션 스릴러로 진한 톤으로 준비하고 있다. 새로운 모습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유재석이 "시간 되면 '유퀴즈' 나와달라"고 하자 마동석은 "이렇게 자주 영상 통화 할 거면 체육관으로 오라"며 웃었다.

김지우 기자 zwm@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