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소식

'17일 결혼' 김진경 "♥김승규, 나와 똑같은 사람…몸 관리 경쟁 하며 살겠다" [전문]

  • 0

사진 = 김진경

[마이데일리 = 이예주 기자] 모델 김진경이 결혼 소감을 전했다.

11일 김진경은 자신의 계정에 "축구를 시작하고 참 많은 게 달라졌는데, 이렇게 제 삶에 깊이 들어올 줄은 꿈에도 몰랐다"며 글을 게시했다.

그는 "저와 똑같은 사람, 남자 김진경을 만났다"며 "우리는 앞으로 서로의 몸 관리 경쟁(?)을 하며 건강하고 재미나게 살아보려 한다"고 예비 신랑인 축구선수 김승규에 대해 전했다.

이어 "'도수코' 시절부터 함께 했던 스태프 분들과 또 함께해서 더 특별했던 우리의 웨딩 화보. 우리의 시작, 그 여정에 함께 해주고 축하해 주신 많은 분들께 감사드린다"고 글을 마무리했다.

사진 = 김진경

함께 공개한 웨딩 화보 속 김진경은 웨딩드레스를 입은 채 진주 목걸이를 착용해 단아한 분위기를 드러냈다. 그는 옆에 앉은 신라의 입가에 손을 얹은 채 장난기 가득한 미소를 지으며 새 신부의 설렘을 한껏 드러냈다.

또 다른 웨딩 화보 속 김진경은 면사포를 쓴 채 우아한 미모를 드러냈다. 김승규는 김진경의 손을 잡고 카메라를 바라보며 포즈를 취하고 있다.

게시물을 본 모델 출신 방송인 이현이는 "그림같다 우리 애기. 잘 살아야 돼!"라며 기뻐했고 스타일리스트 한혜연은 "우리 진경이가 시집가네"라는 댓글을 달았다. 이외에도 코미디언 김민경, 하석주 감독, 배우 고원희 등의 축하가 이어졋다.

1997년생인 김진경은 지난 2012년 '도전! 수퍼모델 코리아'로 데뷔한 후 방송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현재 SBS '골 때리는 그녀들'에 출연한다. 1990년생 김승규는 현재 알샤밥 FC 소속 골키퍼로 활약 중이다. 두 사람은 오는 17일 결혼식을 올린다. 결혼식은 가족과 친지, 가까운 지인들만 참석한 가운데 비공개로 치러진다.

사진 = 김진경

이하 김진경 글 전문.

축구를 시작하고 참 많은 게 달라졌는데

이렇게 제 삶에 깊이 들어올 줄은 꿈에도 몰랐습니다

그런 와중에 저랑 똑같은 사람, 남자 김진경을 만났어요!

저희는 앞으로 서로의 몸 관리 경쟁(?)을 하며 건강하고 재미나게 살아보려 해요도수코 시절부터 함께 했던 스태프분들과 또 함께 해서 더 특별했던 우리의 웨딩화보

저희의 새로운 시작, 그 여정에 함께 해 주고 축하해 주신 많은 분께 감사드립니다

이예주 기자 yejulee@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