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한국에 진 중국의 복잡한 셈법→꼴찌 싱가포르 응원! 태국에 1골 차 패배까지만…

  • 0

한국, 중국에 1-0 승리
중국 탈락 위기, 태국과 2위 싸움

중국 선수들이 11일 한국전에서 패한 뒤 고개를 숙이고 있다. /게티이미지코리아

11일 한국전 패배 후 아쉬워하는 중국 선수들. /게티이미지코리아

[마이데일리 = 심재희 기자] '싱가포르의 선전을 바랄 수밖에 없다!'

중국이 한국의 높은 벽을 실감하며 패배의 쓴잔을 들었다. 이제 태국-싱가포르전 결과에 집중한다. 싱가포르의 선전을 바라는 처지에 몰렸다.

중국은 11일 한국과 2026 국제축구연맹(FIFA)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조별리그 C조 6차전 원정 경기에서 한국에 0-1로 졌다. 경기 초반부터 수비에 집중했지만, 후반 16분 이강인에게 선제골을 얻어맞았다. 이후에도 한국의 공세에 고전을 면치 못한 끝에 그대로 패했다.

2차예선 최종 성적 2승 2무 2패를 마크했다. 승점 8에 9득점 9실점으로 골득실 0을 적어냈다. 5승 1무 승점 16 20득점 1실점을 기록한 한국에 이어 2위에 랭크됐다. 태국-싱가포르 최종전 결과에 따라 3위로 추락할 수도 있다. 이미 탈락이 확정된 싱가포르가 태국을 상대로 한 골 차 패배를 기록하기를 바라게 됐다.

태국은 5라운드까지 1승 2무 2패 승점 5를 만들었다. 6득점 8실점으로 골득실 -2를 썼다. 중국을 추월하기 위해서는 싱가포르전 3골 차 이상 승리가 필요하다. 싱가포르를 3골 이상 차로 꺾으면 승점 8로 타이를 이루고, 골득실 +1로 0의 중국을 넘어선다. 난타전 끝에 2골 차로 이겨도 중국을 넘어설 수 있다. 4-2 이상 스코어를 적어내야 한다.

이번 대회 순위 결정은 승점→골득실→다득점→상대전적으로 이어진다. 중국은 태국과 두 차례 대결에서 1승 1무로 우위를 점했다. 싱가포르가 태국에 지더라도 1골 차를 기록하거나 0-2 혹은 1-3을 만들면 조 2위를 지킬 수 있다. 어쨌든 한국에 패하면서 자력으로 3차예선행을 확정하지 못하고 복잡한 셈법에 빠지고 말았다.

11일 중국전 승리 후 기뻐하는 한국 선수들. /게티이미지코리아

태국과 싱가포르전은 오후 9시30분(한국 시각)에 킥오프 됐다. 0-0으로 전반전이 진행되고 있다. 중국으로서는 싱가포르가 계속 실점하지 않기를 바랄 수밖에 없다. 태국은 다득점 승리를 위해 공세를 더 적극적으로 펼 것으로 보인다.

한편, 한국은 중국전 승리로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지역 3차예선 톱 시드를 확정했다. 일본, 이란과 함께 톱 시드를 받고 3차예선을 치르게 됐다. 껄그러운 상대인 일본과 이란을 3차예선에서 피한다. 2026 북중미 월드컵 본선행 가능성을 더욱 높였다.

심재희 기자 kkamanom@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