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왕따 논란' 이나은, 당시 일기장 봤더니…
'사심 채우는 중'…치어리더, 내적 흥 폭발
이장희, 1만3천평 집 공개…'마을 아냐?'
이상우 "김소연, 엄기준과 키스신 나오기 전…"
"촬영장 가니…" 조우진, 무명시절 서러움 고백
"죄송 또 죄송"…이광수, 아름다운 '런닝맨' 이별식
이가령, 셔츠 하나만 달랑 입고 '아찔 포즈'
유세윤, '까치블리'의 매끈 몸매…"으악"
'PGA 첫 우승' 이경훈 "참고 기다리면 기회가 온다, 기회를 기다렸다"
21-05-17 09:35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김진성 기자] "기회를 기다렸다."

이경훈(CJ대한통운)이 역대 한국선수 8번째로 PGA 우승자가 됐다. 17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텍사스주 매키니 TPC 크레이크 랜치(파72, 7468야드)에서 끝난 2020-2021 PGA 투어 AT&T 바이런 넬슨(총상금 810만달러)서 최종합계 25언더파 263타로 우승을 차지했다.

2018-2019시즌 데뷔 후 3시즌만에 거둔 첫 승이다. 스포티즌은 이경훈의 소감을 보내왔다. 우선 "너무나 오랫동안 기다려왔던 우승이고, 지금도 정말 믿기지 않는데, 그동안 서포트 해준 가족, 와이프, 진짜 한 분 한 분 얘기할 수 없을 정도로 많은 분이 도와주셔서, 진짜 믿기지 않고 감사하고 너무 행복하다"라고 했다.

우승의 원동력에 대해 이경훈은 "이번 주에 아이언도 잘됐고, 티샷도 잘됐고, 다 잘됐지만, 내가 한 몇 주, 몇 달 동안 퍼트가 잘 안 됐다. 그런데 이번 주에 퍼터를 바꿨다. 원래는 말렛 형을 쓰다가, 이제 캘러웨이 일자 앤써 타입으로 바꿨는데, 그게 너무 잘 돼서, 우승의 큰 원동력이 되지 않았나 생각한다"라고 했다.

지난주 피닉스 오픈 준우승이 이번주 우승 경쟁에 도움이 됐다. 이경훈은 "피닉스 오픈 때 많은 경험을 한 것 같다. 그때 우승을 하진 못했지만, 그래도 '참고 기다리면 기회가 오겠구나' 이런 걸 많이 배웠고, 이번 주도 계속 내 플레이하면서 기회를 계속 기다렸다. 그랬더니, 마지막까지 플레이를 잘 할 수 있었고, 이렇게 우승까지 오지 않았나 생각한다"라고 했다.

사실 긴장을 많이 했다. 이경훈은 "시작할 때는 그렇게 긴장을 안 했는데, 비가 와서 중단되고 나서, 나머지 세 홀 칠 때, 긴장이 많이 됐다. 그래서, 이번 주에 에이전트인 되게 친한 형도 왔는데, 그 형한테 이렇게 얘기했다. 기도 많이 해달라고. 너무 많이 떨려서 그런 부탁을 했다. 형이 기도 많이 해줘서 잘 한 것 같다"라고 했다.

다음주 PGA 챔피언십, 내년 마스터스 출전권도 얻었다. 이경훈은 "진짜 믿을 수 없다. 다음 주에 열리는 메이저 대회도 그렇고, 마스터스도 그렇고 너무 메이저 대회에 참가하고 싶었는데, 이렇게 좋은 기회를 만들어 줬으니까, 메이저에 나가서 또 경험을 쌓고, 또 계속 좋은 플레이를 해서, 좋은 기회를 계속 이어 나갔으면 좋겠다"라고 했다.

현재 PGA에 한국선수가 많다. 이경훈은 "동료가 있다는 것은 되게 좋은 것 같다. 선수들이 잘하고 있으니까, 이런 것들이 서로 자극이 되기도 하고, 밥을 같이 먹기도 하고, 아니면 그린에서 만나서 이런저런 얘기를 나누기도 하는데, 서로 잘 되고, 이렇게 좋은 영향을 끼치는 것 같아서, 이런 부분은 굉장히 좋다고 생각한다"라고 했다.

[이경훈. 사진 = AFPBBNEWS]
김진성 기자 kkoma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이장희, 1만3천평 집 공개…마을 아냐?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포크 전설 이장희가 1만 3천 평의 초호화 집을 공개했다. 13일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서는 포크 전설 사부 이장희와 함께 하는 제자들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이장희는 '울릉천국' 하우스로 제자들을 초대했다. 이...
종합
연예
스포츠
오늘의 인기 정보
위하준, 부드러운 미소 '훈남의 손하트' [MD...
많이 본 정보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톰 홀랜드, “마블에 베드신 찍자고 제안했다가 거절당해”[해외이슈]
벤 애플렉♥제니퍼 로페즈 LA서 재회, “불붙은 중년의 사랑”[해외이슈]
엠버 허드, “‘아쿠아맨2’ 복귀한다” 공식발표[해외이슈]
킴 카다시안과 이혼소송 카니예 웨스트, ‘호날두 전여친’ 이리나 샤크와 열애중[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