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물의 여왕'보다 먼저…'범죄도시4' 허명행 감독 "이주빈, 증명사진 보고 캐스팅" [MD인터뷰①]

  • 0

허명행 감독 / 에이비오엔터테인먼트
허명행 감독 / 에이비오엔터테인먼트

[마이데일리 = 김지우 기자] 허명행 감독이 '범죄도시4'에서 합을 맞춘 배우 이주빈에 대해 얘기했다.

23일 마이데일리는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영화 '범죄도시4' 개봉을 앞둔 허명행 감독을 만나 다양한 얘기를 나눴다.

이날 허명행 감독은 작품의 홍일점인 이주빈 캐스팅 과정을 묻자 "한지수 캐릭터에 똘똘한 이미지, 강단 있어 보이는 얼굴이 떠올랐다. 고민 끝에 이주빈이 잘 매칭된다고 생각했다. 캐스팅 제안을 하자 선뜻 하겠다는 답변이 왔다. '눈물의 여왕' 이전에 캐스팅한 걸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허 감독은 온라인상에서 화제가 됐던 이주빈의 증명사진을 언급하며 "드라마 '멜로가 체질'에서도 봤고, '종이의 집'에서도 봤다. 그런데 무엇보다 또렷한 증명사진의 이미지가 떠올라서 찾아보게 됐다. 연기력도 좋고 이미지도 좋았다"고 했다.

이어 "재밌게 촬영했고 결과물도 만족스럽다. 현재 '눈물의 여왕'도 잘 되고 있는데, 잘하는 배우들은 시기적으로 여러 작품이 겹칠 기회가 많은 것 같다"고 전했다.

김지우 기자 zwm@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