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조민아, 갑자기 의미심장 글…거짓말 인정?
"홈트하는 아줌마"…이지현, 엄청난 근육질 몸매
슈가 "아미 덕분에 살고 있구나" [LA기자회견]
송혜교, 장기용 휴대폰에 입술 쭉…애교 폭발
탁재훈, 경쟁 프로 '지리산' 언급하며…헉!
권민아, 남친과 알콩달콩…안정 되찾은 일상
이수근 아들, 연습생이라더니 피지컬 '대박'
효린, 신곡 발매 하루 앞두고 돌연 연기…왜?
'포항 지진' 발언으로 웃음 잃은 장하나…사실은 ..[곽경훈의 현장]
21-10-27 10:25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곽경훈 기자] 에너지 넘치는 장하나가 미소를 잃었다






20일 부산광역시 기장군 LPGA 인터내셔널 부산(파72·6,726야드)에서 진행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2021' (총상금 200만달러, 우승상금 30만달러) 공식 기자회견에서 사건이 있었다.

공식 기자회견에 '디펜딩 챔피언' 자격으로 참석한 장하나에게 취재진이 부담감에 대해 묻는 말에 " 그런 부담은 이 자리에서만 느낄 수 있다" 라며 "저만 누릴 수 있는 권한이라고 생각하며 즐기겠다" 는 여유를 보였다.

이후 다른 기자가 장하나에게 "2019년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 대단한 경기를 펼쳤다. 가장 기억에 남는 순간이 있다면 무엇인지”라고 물었다. 장하나는 "저한테 굉장히 재미난 에피소드가 16홀에서 파 퍼팅이었던 것 같아요. 한 3m 정도 되는 파 퍼팅이었는데. 충분히 돌고 빠질 수 있는 거였는데 그때 포항에 지진이 나면서 많은 분들의 진동 소리가 울린 것 때문에 좀 돌고 들어갔다는 재미난 에피소드가 있었던 거 같습니다." 말해 논란이 일었다.

사실을 살펴보면 장하나가 말한 시점은 2019년 10월 27일 오후 3시 37분에 경남 창녕에서 발생한 규모 3,4 지진으로 추측된다. 장하나가 말한 '포항 지진'은 경기가 개최되기 2년 전인 2017년 11월에 일어났다.

이유가 어쨌든 공식 기자회견에서 창녕 지진이 아닌 실질적인 피해가 많았던 '포항 지진'을 언급한 것은 부적절한 사실이다.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에서 평소와는 다르게 어두운 모습으로 경기에 임했던 장하나는 1라운드에서 보기 2개, 더블보기 1개, 버디 2개를 기록하며 2언더파 74타를 기록했다. 2라운드 3언더파 69타, 3라운드 5언더파 67타, 4라운드 6언더파 66타를 치며 최종 순위 14위로 경기를 마쳤다. 디펜딩 챔피언으로 다소 아쉬운 성적이었다.



한편 장하나는 오는 28일부터 제주도 서귀포시 핀크스 골프클럽(파72)에서 진행되는 'SK네트웍스-서울경제 레이디스 클래식'(총상금 8억원·우승상금 1억4400만원)에 디펜딩 챔피언 자격으로 참석한다.
곽경훈 기자 kphoto@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아미 덕에 살고있구나" [LA기자회견]
[마이데일리 = 로스앤젤레스 이승록 기자] 전 세계 최고 인기 보이그룹 방탄소년단(RM, 진, 슈가, 제이홉, 지민, 뷔, 정국) 멤버 슈가는 "'꿈이 아닐까' 하는 느낌이 들었다"고 고백했다. 28일(이하 현지시각) 오후 2시 로스앤젤레스 소파이(SoFi) 스타디...
종합
연예
스포츠
송중기·조인성·이광수·구교환 '여심을 사로...
많이 본 정보
AD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할리우드 악동의 약혼”, 35살 린제이 로한 3억 다이아몬드 반지 자랑[해외이슈]
“콩 심은데 콩난다” 터미네이터X가정부 혼외자 아들, 아빠랑 똑같은 근육질[해외이슈]
뜨겁게 키스하는 사진까지 올리며, “제발 돌아와줘” 전 부인에 애걸하는 힙합스타[해외이슈]
‘미국 뮤지컬의 거장’ 스티븐 손드하임 별세, 향년 91세…전세계 애도물결[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