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호날두 없어도 괜찮다? 래쉬포드, "기대감↑...빨리 시즌 시작하길"
22-07-03 21:2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이현호 기자] 마커스 래쉬포드(24)의 어깨가 더욱 무거워졌다.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7)가 맨유를 떠날 수 있기 때문이다.

래쉬포드는 3일(한국시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구단 인터뷰를 통해 “프리시즌 기대감이 크다. 훈련장에서 모두들 신나게 훈련하고 있다”면서 “에릭 텐 하흐 감독이 우리에게 요구한 건 2가지다. 첫째는 감독님의 규율을 따르는 것이고, 두 번째는 즐기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훈련 첫 주 동안 모든 선수들이 이 두 가지를 잘 지켰다. 얼른 해외 투어 경기에 나서고 싶다. 모두들 프리시즌도 잘 수행하고 있고, 다가오는 새 시즌까지 분위기를 이어가려고 한다”고 다짐했다.

또한 래쉬포드는 “여름 휴식기 이전에 이렇게 길게 쉬어본 적이 없다. 다소 어색했다. 개인 훈련 프로그램을 조정했다. 긴 시간을 할애했다”며 “새 시즌을 준비하면서 조금씩, 한 단계씩 완성되어 가는 걸 느낀다”고 말했다.

래쉬포드는 지난 2021-22시즌 활약이 저조했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5경기에 나섰는데, 선발 출전한 경기는 13경기뿐이다. 여기서 4골 2도움을 기록했다. FA컵에서는 2경기에 출전했으나 공격포인트를 기록하지 못했다.

새 시즌에는 래쉬포드에게 거는 기대가 크다. 주축 공격수 호날두가 올여름에 맨유를 떠나 다른 팀으로 이적할 가능성이 높아져서다. 영국 현지 언론들은 3일 “호날두가 맨유 구단에 이적을 요청했다. 적절한 제안이 오면 팀을 떠날 수 있게 해달라고 요구했다”고 전했다.

가장 유력한 행선지는 첼시다. 맨유는 다음 시즌에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에 출전하지 못하지만, 첼시는 챔피언스리그 티켓을 확보했다. 래쉬포드가 호날두 공백을 메울 수 있을지 걱정과 기대가 커지는 시기다.




[사진 = AFPBBnews] 이현호 기자 hhhh@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치과의사♥' 이윤지, 아빠 병원 출근한 둘째 "조금만 먹
배우 이윤지(38)가 두 딸과의 행복한 일상을 전했다. 이윤지는 14일 인스타그램에 "주말 출근. 아빠 따라. 엄마한테 보고용 사진. 빵 조금만 먹고 와라"라며 둘째 딸 소울 양의 사진을 올렸다. 사진 속 소울 양은 아빠인 치과의사 정한울(3...
해외이슈
“73억 저택 도둑 맞아”, 52살 머라이어 캐리 휴가 갔다가…[해외이슈]
“시어머니와 며느리는 냉전중”, 23살 아들은 팔에 아내사랑 문신 새겨[해외이슈](종합)
“적대적 관계지만 공동 육아 최선”, 피트-졸리 이혼전쟁에도 부모책임 다해[해외이슈]
“SNS로 정신건강 나빠져 앱 삭제”, 26살 톰 홀랜드 충격발표[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