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16강 도하의 기적!" 오열+감격한 ★들…생생한 현장 모습까지 [종합]
22-12-03 07:0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오윤주 기자]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이 극적으로 16강 진출을 이뤄낸 가운데 스타들도 감격의 눈물을 흘렸다.

3일 오전(한국 시간) 대한민국은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월드컵 H조 3차전 포르투갈과의 경기에서 2-1 역전승을 거뒀다. 대한민국은 조 2위를 차지하며 극적으로 16강행이 확정됐다.



박지성 아내 김민지는 "안되긴 뭐가 안돼!"라며 현장의 생생함을 영상으로 전했다. 카타르 현장에서 태극기를 흔들며 기뻐하는 모습이 네티즌의 공감을 샀다. 박지성은 2022 카타르 월드컵에서 SBS 해설위원으로 활약하고 있다.



악뮤 수현, 마마무 휘인은 카타르에서 포르투갈전 경기를 직관했다. 수현은 "최고다 진짜"라며 기념사진을 남겼고, 휘인은 "나 울어. 대한민국 선수단 분들. 정말 수고 많으셨습니다! 멋진 경기 보여주셔서 너무나도 감사드리고 남은 경기들도 부상 없이 이어 나가시길 응원하겠습니다"라고 말했다.

축구에 진심인 SBS '골 때리는 그녀들' 출연자들도 응원했다. 이현이는 "16강! 기적 같은 밤을 만들어줘서 정말 고맙습니다! 정말 너무 열심히 잘 싸워준 선수들 온 마음 다해서 응원합니다!"라며 기뻐했다. 박슬기는 "어떻게 이렇게 각본 없는 드라마를 쓰셔들?! 나이쓰원쏘니오빠 진짜 사랑해요. 너무 고맙고 정말 눈물 닦아줄래. 최고의 주장, 우리 선수들 진짜 기절이다! 조 1위를 이긴 대한민국이 진짜 1위"라는 말로 감동을 표현했다.



전현무와 코드 쿤스트는 MBC '나 혼자 산다' 무지개 회원인 황희찬 선수와의 의리도 뽐냈다. 전현무는 "희박했던 가능성에 감독 퇴장에 마스크 투혼에 무지개 회원 황희찬의 극장골까지. 모든 것이 완벽했던 도하의 기적"이라 전했고, 코드 쿤스트는 황희찬 선수의 친필 유니폼을 자랑하며 "가보 등극"이라는 말로 뿌듯함을 드러냈다.




16강 진출이 확정된 후 주장 손흥민이 흘린 눈물에 보는 이들도 울컥했다. 김영철은 "네가 울면 나도 울고…포르투갈 선수 5명을 몰리게 하는 너의 존재감. 황희찬에게 패스하는 판단과 결정적인 너의 노련함 여유! 진짜 최고. 오늘 나오진 않았지만 16강전 상대할 선수 수비 다 막아내자 김민재! 민재 없는 수비도 잘했지만 민재 있음 16강 더 잘할 거 같아'라고 전했다.

장성규는 "미쳤다 눈물이 멈추질 않는다"라고, 김지민은 "못참겠다…진짜 눈물이 미친 듯이 흐른다…우리 선수들 정말 고생했어요 고마워요"라며 한마음으로 눈시울을 붉혔다. 최근 태극마크를 달고 사격 대회에 나간 김민경도 "너무 멋졌습니다. 간절히 바라면 이루어집니다. 너무 고생하셨습니다. 그대들이 최고입니다"라며 대표팀 선수들을 언급했다.




방탄소년단 멤버들도 기쁨의 순간을 함께했다. 제이홉은 멤버 정국이 가창에 참여한 카타르 월드컵 공식 사운드 트랙 '드리머스(Dreamers)' 노래와 함께 "16강, 우리 선수분들 진짜 고생하셨습니다!"라는 격려를 더했다. RM과 슈가도 축하에 동참했다.

[사진 = 게티이미지코리아, 김민지·수현·휘인·전현무·유병재] 오윤주 기자 sope@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PK 주고 PK 막고 원맨쇼', 신들린 GK 마요르카, '
마요르카 골키퍼 프레드락 라이코비치의 날이었다. 마요르카는 5일 오후(한국시간) 스페인 마요르카의 에스타디 데 손 모시에서 펼쳐진 2022-23시즌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20라운드 레알 마드리드와 경기에서 1-0 승리를 거뒀다. 마요르카가...
해외이슈
양자경, “‘에브리씽’서 성룡 부인으로 출연할 뻔했다” 고백[해외이슈]
42살 킴 카다시안, 9kg 감량후 “하루 2시간씩 운동” 빨래판 복근 완성[해외이슈]
‘가장 섹시한 남자’ 폴 러드, “‘앤트맨3’ 훈련 훨씬 더 어려웠다”[해외이슈]
‘식인취향’ 아미 해머,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가 재활 도와줬다” 감사인사[해외이슈](종합)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민희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