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소민 "파격적인 역할, 내게 제안 온 것에 놀라" ('쇼윈도:여왕의 집')

  • 0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배우 전소민이 파격 변신을 앞둔 각오를 밝혔다.

오는 29일 첫 방송되는 채널A 새 월화드라마 '쇼윈도:여왕의 집'을 향한 예비 시청자의 뜨거운 관심, 그 한가운데에 배우 전소민이 있다. 가정이 있는 남자를 사랑하면서, 그 남자의 아내와도 친구가 되는 파격적인 캐릭터 윤미라. 밝고 사랑스러운 전소민의 평소 이미지와는 정반대의 인물로 안방극장에 복귀하기 때문이다.

이에 대중은 전소민이 왜 '쇼윈도:여왕의 집'을 선택했는지, 그것도 왜 윤미라라는 인물을 맡게 됐는지 궁금할 수밖에 없다. 이 궁금증을 조금이나마 해소하기 위해 전소민에게 직접 '쇼윈도:여왕의 집' 이야기를 들어봤다.

전소민은 '쇼윈도:여왕의 집' 출연을 결정한 이유를 묻는 질문에 "처음 시놉시스를 보고 전체적인 전개와 스토리에 매료되기도 했다"고 답해 전소민을 매료시킨 '쇼윈도:여왕의 집' 이야기를 기대하게 했다.

이어 "또한 윤미라는 평소 해보지 못했던 캐릭터였다. 그래서 제안이 온 것 자체에 놀라고 흥미를 느꼈다"고 덧붙이며 전소민의 새로운 도전에 대한 호기심도 불러 일으켰다. 이처럼 '쇼윈도:여왕의 집'은 전소민에게도, 시청자들에게도 놀랍고 흥미로운 드라마가 될 전망이다.

극중 신명섭(이성재)의 마음을 뒤흔들며 새로운 이야기를 만들어갈 예정인 윤미라. 그 과정에서 윤미라가 겪는 심경의 변화는 '쇼윈도:여왕의 집'의 재미를 더욱 풍성하게 만들 것으로 기대된다. 그뿐만 아니라 윤미라는 어디에서나 눈에 띄는 아름다운 외모와 매력을 지닌 인물이기도 하다. 전소민은 이 같은 윤미라의 감정 변화와 매력을 안방의 시청자들에게 전달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이와 관련 전소민은 "극중 윤미라의 복잡하고 다채로우며 섬세한 변화에 집중해서 연기하고 있다"며 "미라의 묘한 매력이 시청자분들께 잘 전달될 수 있으면 좋겠다"고 설명해 그가 완성할 윤미라에 대한 호기심을 더했다.

이처럼 '쇼윈도:여왕의 집'은 여러모로 전소민에게 도전적인 작품이다. 이에 많은 이들이 '쇼윈도:여왕의 집'을 기다리는 이유로 전소민의 파격 변신을 꼽는다. 전소민은 이러한 기대에 대해 "시청자분들이 나를 친근한 이미지로 많이 느끼실 텐데, 미라는 자극적이고 강렬한 느낌의 캐릭터다"며 "그러다 보니 이번 작품이 역할의 스펙트럼을 넓힐 수 있는 좋은 기회라고 생각한다"고 이야기했다.

또한 "파격 변신이라는 단어에 조금의 부담과 설렘, 그리고 많은 긴장도 느끼고 있다. 그 기대에 부응할 수 있도록 열심히 하겠다"고 남다른 각오를 밝혔다.

'쇼윈도:여왕의 집'은 오는 29일 밤 10시 30분 첫 방송.

[사진 = 채널A 제공]

이승길 기자 winning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