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가누-타이슨 퓨리 대결에 호날두 등장! 밝게 웃으며 은가누 응원

호날두, 세기의 대결 직관
은가누, 퓨리에게 아쉬운 판정패

[마이데일리 = 심재희 기자] '호날두 형이 거기서 왜 나와!'

UFC 전 헤비급 챔피언 프란시스 은가누(37·카메룬)와 현 WBC 헤비급 챔피언 타이슨 퓨리(35·영국)의 복싱 대결을 보기 위해 세계적인 스포츠 스타들이 경기장을 찾았다. 29일(한국 시각)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 불러바드 홀에서 펼쳐진 두 거인의 승부를 직관하기 위해 축구 스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도 모습을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사우디아라비아 알 나스르 소속의 호날두는 은가누-퓨리의 10라운드 복싱 대결 중간에 카메라에 잡혔다. 800억 원 대전료가 걸린 빅매치를 경기장에서 직접 관람하며 밝은 미소를 지었다. 평소 격투기 쪽에도 관심을 가진 것으로 알려진 그가 사우디아라비아에서 벌어지는 세기의 빅매치를 놓치지 않고 '직관'했다.

호날두는 은가누를 응원한 것으로 보인다. 지난 은가누를 직접 만난 적이 있다. 당시 은가누와 파이팅 포즈를 함께 취하며 '절친'을 인증하기도 했다. 은가누는 호날두와 찍은 사진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업로드하며 친분을 드러냈다.

이날 경기에서는 '복싱 초보' 은가누가 기대 이상의 선전을 펼치며 박수를 받았다. 세계챔피언 퓨리를 맞아 대등한 모습을 보이며 선전했다. 3라운드에는 왼손 펀치를 적중하며 다운을 빼앗기도 했다. 복싱 경력과 기술에서는 크게 밀리지만, 특유의 힘과 선천적인 파워를 바탕으로 퓨리를 압박했다.

은가누는 1-2 스프릿 판정패했다. 채점자 세 명 가운데 한 사람에게 95-94로 앞섰다는 평가를 받았다. 하지만 두 명에게 93-96, 94-95로 뒤진 것으로 채점됐다. 다운을 빼앗는 등 잘 싸웠지만, 퓨리의 노련미에 밀리며 유효타와 방어에서 다소 밀린 것으로 분석된다. 비록 졌지만 여러 복싱 및 종합격투기 전설들로부터 찬사를 받고 있다. 승리를 거둔 퓨리도 경기 후 "내가 경험한 경기 중에서 가장 터프한 게임이었다"며 고전했음을 인정했다.

[호날두(위), 은가누(검정색 트렁크)와 퓨리의 경기 장면, 은가누와 호날두(아래).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은가누 SNS)

심재희 기자 kkamanom@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