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들리 스콧 감독 '나폴레옹', '오펜하이머' 잇는 압도적인 실화 스토리

'오펜하이머', '나폴레옹'/UPI, 소니픽쳐스
'오펜하이머', '나폴레옹'/UPI, 소니픽쳐스

[마이데일리 = 곽명동 기자]세계를 뒤흔든 실화를 다룬 '오펜하이머'에 이어 세계적 거장 리들리 스콧 감독의 '나폴레옹'이 극장가를 찾는다. 

지난 8월 개봉한 크리스토퍼 놀란 감독의 '오펜하이머'는 천재 과학자의 내적인 고뇌와 어려운 선택을 담은 이야기로, 322만 관객을 동원해 흥행에 성공했다.

'나폴레옹' 또한 아무도 몰랐던 ‘나폴레옹’(호아킨 피닉스)의 실화를 담아내며 관객들에게 압도적인 재미를 선사할 예정이다. 

'나폴레옹'은 스스로 황제가 된 영웅 '나폴레옹’과 황제가 유일하게 정복하지 못한 여인 '조제핀’의 스펙터클한 일대기를 그린 작품. 

가난한 귀족 집안 출신의 ‘나폴레옹’의 삶을 그린 '나폴레옹'은 아무것도 가진 것 없는 흙수저 영웅이었던 나폴레옹이 세상을 정복한 황제가 되기까지의 스펙터클한 서사를 다룬다. 

'나폴레옹'은 모두가 알고 있는 영웅이자 황제인 나폴레옹'의 화려한 업적을 스펙터클한 비주얼로 스크린에 구현하며 압도적인 영화적 경험을 선사할 예정이다. 여기에, 인간 나폴레옹이 지나왔던 삶과 연인이자 황후 ‘조제핀’(바네사 커비)과의 위험한 관계를 담아내며 관객을 매료시킬 전망이다.

할리우드를 대표하는 배우 호아킨 피닉스와 바네사 커비가 빈틈없는 연기력으로 완성한 '나폴레옹'은 드라마틱한 실화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영화보다 더 영화 같은 실화 스토리로 극장가를 매료시킬 영화 '나폴레옹'은 12월 6일 극장에서 개봉한다.

곽명동 기자 entheo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