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

'파격 패션'…EPL레전드 아버지보다 더 유명한 딸, 시스루 바디 슈트 모습 공개

  • 0

[마이데일리 = 김성호 기자]프랑스 국가대표 출신의 프랑크 르뵈프는 첼시에서 1996년부터 2001년까지 센터백으로 뛰었다. 현재는 축구 해설가와 배우로 활약중이다. 프랑스 국가대표 유니폼을 입고 50경기에 출전했고 1998년 프랑스 월드컵 우승 멤버이기도 하다. 첼시에서는 200경기 이상 출전했고 두 번의 FA컵을 들어올렸다.

첼시 레전드에게는 딸이 있다. ‘에버라스팅(Everlasting)에 출연한 영화배우이면서도 소셜미디어 인플루언서이고 모델로 활약중이다. 이름은 자드 르뵈프로 남자친구와의 사이에서 3살난 아들이 있다.

자드가 최근에 소셜미디어에 외출을 준비하는 사진을 여러장 올렸다. 팬들은 이 사진을 보고 열광했다. 더 선은 최근 ‘첼시 전설의 딸, 시스루 의상을 입은 모습을 공개해서 인스타그램을 열광시켰다’라고 보도했다.

사실 자드가 소셜미디어에 팬들의 말문을 막히게 만드는 사진을 올린 것은 처음이 아니다. 종종 화끈한 사진을 공개한다.

최근 공개한 자드의 영상은 외출준비를 하는 장면이 담긴 것인데 복장이 특이하다. 상의와 하의, 키디건 같은 의상이 모두 시스루이기 때문이다.

바디 슈트 형태의 시스루 복장을 입는 모습을 보여준 자드는 먼저 반짝이는 시스루 상의와 하의를 입은 후 위에 카디건을 레이어드로 걸쳐입첬다.

이같은 영상을 본 팬들은 입을 다물지 못했다. 팬들은 “당신은 숭고하다” “너무 아름답다” “이렇게 아름다운 여성이라니...” “나는 말문이 막혔다”등 칭찬 일색의 댓글을 올렸다.

사실 자이드는 소셜미디어 팔로워가 21만6000명에 이른다. 이들을 위해서 종종 화려한 여행으로 가득 찬 라이프스타일을 공개한다. 정기적으로 사진을 업로드해 팬들의 궁금증을 해소한다.

올해 32세인 자드는 프랑스 리얼리티 TV 스타 스테판 로드리게스와의 사이에 3살 된 아들을 두고 있다.

[시스루 의상을 입고 포즈를 취한 자드. 사진=자드 소셜미디어]

김성호 기자 shkim@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