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무시무시한 교권침해 스릴러 '티처스 라운지', 12월 개봉 확정

티처스 라운지/㈜스튜디오 디에이치엘
티처스 라운지/㈜스튜디오 디에이치엘

[마이데일리 = 곽명동 기자]2024년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 국제장편영화상 유력 후보, 독일영화상 최고작품상, 시나리오상, 편집상, 감독상, 여자주연상 5관왕, 베를린국제영화제 최우수 유럽영화상, C.I.C.A.E상 2관왕을 거머쥔, 올해 마지막을 장식할 가장 무시무시한 학교 스릴러 ‘티처스 라운지’가 12월 국내 개봉한다.

'티처스 라운지'는 신임교사가 교내 연쇄 도난 사건을 직접 해결하려다 학생과 학부모, 동료 교사와 엮이며 겪는 시련을 그린 학교 스릴러 영화다.

제73회 베를린국제영화제 프리미어로 소개된 후 “온몸을 곤두세우게 만드는 강렬한 긴장감”(Guardian), “학교라는 설정을 십분 활용해 최대의 극적 효과를 끌어낸다”(Screen Daily) 등 호평을 받고 독일영화상을 휩쓸었다. 

세계 4대 국제영화제로 손꼽히는 제48회 토론토국제영화제 ‘주요상영(Centrepiece)’ 섹션 공식 초청과 제28회 부산국제영화제 ‘월드 시네마’ 섹션에도 초청되었다. 오는 12월 21일에 최종 후보 발표를 앞두고 있는 제96회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 국제장편영화상 독일 출품작으로도 선정됐다. 

미국 매체 버라이어티가 예측한 ‘2024년 아카데미 시상식 국제장편수상작 후보작품’으로 거론된 명작이다.

이상적인 교사의 모습을 한 ‘카를라’ 역의 레오니 베네쉬는 2009년 칸영화제 황금종려상 수상작인 '하얀 리본'으로 이름을 알린 유럽의 신예다. 2023년 EFP(유럽영화진흥기구) 슈팅스타로 선정된 바, 이번 영화에서도 놀랍도록 존재감 있는 열연으로 관객들을 사로잡는다.

일커 차탁 감독과 작가 요하네스 둔커는 주변과 실제 경험을 바탕으로 한 이야기에 주변에 있을법한 인물들을 등장시켜 관객들의 공감을 불러일으킨다. 한정된 공간을 극적인 장치로 활용해 몰입감을 높이고, 사람 시야에서 가장 안정적이라는 4:3 비율의 스탠다드형의 화면에 무조 음악을 사용하여 긴장감을 조성하는 탁월한 연출력은 감탄을 불러일으킨다.

공개된 티저 포스터에는 처음의 좋은 의도가 전혀 그렇지 않은 전개로 이어져 궁지에 몰린 선생님의 모습이 담겨 “저 좀 안아주세요”라는 외침과 함께 절박함이 묻어난다. ‘지키느냐’, ‘무너지느냐’하는 기로에서 과연 어떤 선택이 옳은 것인가에 대해 영화는 관객에게 질문한다.

올해 전 세계적인 이슈인 ‘교권 침해’를 다룬 가장 시의성 높은 작품 ‘티처스 라운지’는 12월 개봉한다.

곽명동 기자 entheo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