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니의 오버헤드킥보다 뛰어났다→내가 직접 본 최고의 골"…가르나초 원더골, 맨유 레전드 감탄

[마이데일리 = 김종국 기자] 가르나초가 원더골을 터트린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가 에버튼을 완파했다.

맨유는 27일 오전(한국시간) 영국 리버풀 구디슨파크에서 열린 에버튼과의 2023-24시즌 프리미어리그 13라운드에서 3-0 완승을 거뒀다. 맨유는 에버튼전 승리로 리그 3연승의 상승세를 이어가며 8승5패(승점 24점)의 성적과 함께 프리미어리그 6위를 기록하게 됐다. 승점 삭감 징계를 당한 에버튼은 4승2무7패(승점 4점)의 성적과 함께 19위에 머물게 됐다.

맨유는 에버튼을 상대로 마르시알이 공격수로 나섰고 가르나초, 브루노 페르난데스, 래시포드가 공격을 이끌었다. 마이누와 맥토미니는 중원을 구성했고 루크 쇼, 매과이어, 린델로프, 달로트는 수비를 맡았다. 골문은 오나나가 지켰다.

에버튼은 칼버트 르윈과 두쿠레가 공격을 이끌었고 맥네일, 게예, 가너, 해리슨이 미드필더로 출전했다. 미콜렌코, 브레이스웨이트, 타코스키, 영이 수비를 책임졌고 골키퍼는 픽포드가 출전했다.

맨유는 에버튼을 상대로 전반 3분 가르나초가 선제골을 터트렸다. 가르나초는 달로트가 올린 크로스를 페널티에어리어 정면에서 오른발 오버헤드킥으로 마무리하며 에버튼 골망을 흔들었다.

전반전을 앞서며 마친 맨유는 후반 11분 래시포드가 추가골을 기록했다. 마르시알이 페널티에어리어를 돌파하는 상황에서 상대 수비에 걸려 넘어졌고 주심은 페널티킥을 선언했다. 키커로 나선 래시포드가 오른발로 때린 슈팅은 크로스바를 맞고 골문안으로 들어갔다.

이후 맨유는 후반 30분 마르시알이 팀의 3번째 골을 성공시켜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브루노 페르난데스의 침투패스를 페널티에어리어 한복판에서 이어받은 마르시알은 감각적인 오른발 슈팅으로 에버튼 골망을 흔들었고 맨유의 완승으로 경기가 종료됐다.

맨유 텐 하흐 감독은 경기 이후 영국 스카이스포츠 등을 통해 가르나초의 득점에 대해 "최고이자 놀라운 골이었다. 가르나초의 득점을 묘사할 수 있는 단어가 없다. 이 세상의 골이 아니었다. 특별한 소년의 특별한 골이었다"며 "가르나초에게 더 많은 것을 기대하고 있다. 우리는 가르나초의 능력과 그가 할 수 있는 것에 대해 알고 있다"는 뜻을 나타냈다. 또한 "아마도 올 시즌 최고의 골이 될 것이다. 마무리 뿐만 아니라 빌드업도 좋았다. 마무리는 환상적이었다"고 덧붙였다.

가르나초는 "믿을 수 없다. 솔직히 정말 놀라웠다. 내가 성공한 최고의 득점 중 하나다. 어떻게 골이 들어갔는지 보지는 못했지만 관중의 환호성을 듣고 '오 마이 갓'이라고 스스로 이야기했다"는 소감을 전했다.

맨유의 레전드인 게리 네빌은 "경기장에서 직접 본 득점 중 가라나초의 오버헤드킥보다 뛰어난 득점은 보지 못했다. 나는 맨체스터 시티전에서 루니가 성공한 골도 봤었다"고 극찬했다. 또한 "마술적인 골이었다. 올 시즌 이런 멋진 골이 몇차례 있겠지만 당신이 보게 될 최고의 골 중 하나가 될 것이다. 이 정도로 뛰어난 오버헤드킥 골은 보지 못했다. 이런 골을 본 적은 없었다"고 덧붙였다.

[맨유와 에버튼의 경기장면. 사진 = 게티이미지코리아]

김종국 기자 calcio@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