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는 악랄하다, 평생 고통받길"...벤탄쿠르에 '살인 태클'→토트넘 팬들 맹비난+저주

매티 캐시/게티이미지코리아
매티 캐시/게티이미지코리아
부상을 당한 로드리고 벤탄쿠르/게티이미지코리아
부상을 당한 로드리고 벤탄쿠르/게티이미지코리아
엔제 포스테코글루 감독/게티이미지코리아
엔제 포스테코글루 감독/게티이미지코리아

[마이데일리 = 최병진 기자] 토트넘 팬들이 매티 캐시(아스톤 빌라)에 거센 비판을 전했다.

토트넘은 26일 오후 11시(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펼쳐진 빌라와의 ‘2023-24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13라운드에서 1-2로 패했다.

토트넘은 굴리에모 비카리오, 페드로 포로, 에베르송 로얄, 벤 데이비스, 데스티니 우도기, 지오바니 로 셀소, 로드리고 벤탄쿠르, 브리안 힐, 데얀 클루셉스키, 손흥민, 브레넌 존슨이 선발로 나섰다.

토트넘은 초반부터 경기를 장악하면서 빌라의 골문을 노렸다. 먼저 리드를 잡은 팀도 토트넘이었다. 토트넘은 전반 21분 코너킥에서 흐른 볼을 로 셀소가 감각적인 왼발 발리 슈팅으로 연결하며 골망을 흔들었다.

토트넘은 전반 43분 손흥민의 추가골까지 나왔으나 오프사이드가 선언됐다. 기회를 놓친 토트넘은 전반 추가시간에 세트피스에서 파우 토레스에게 동점골을 내주면서 스코어는 1-1이 됐다.

지오바니 로 셀소/게티이미지코리아
지오바니 로 셀소/게티이미지코리아
파우 토레스/게티이미지코리아
파우 토레스/게티이미지코리아

토트넘의 불운은 계속됐다. 후반 7분 손흥민의 골이 다시 오프사이드로 취소됐고 후반 15분에 왓킨스에게 역전골까지 내줬다. 후반 39분에는 손흥민의 세 번째 득점마저 오프사이드로 인정이 되지 않으면서 결국 토트넘은 1-2로 패하며 3연패 늪에 빠졌고 순위도 5위(승점 26점)까지 떨어졌다.

로드리고 벤탄쿠르/게티이미지코리아
로드리고 벤탄쿠르/게티이미지코리아
손흥민/게티이미지코리아
손흥민/게티이미지코리아
왓킨스/게티이미지코리아
왓킨스/게티이미지코리아

악재는 계속됐다. 미키 반 더 벤과 제임스 메디슨이 부상으로 이탈한 상황에서 로드리고 벤탄쿠르마저 이날 경기에서 다쳤다. 선발 출전한 벤탄쿠르는 맷 캐시에게 거친 태클을 당했다. 반칙 의도성이 있는 태클이었고 주심은 곧바로 경고를 꺼냈다. 벤탄쿠르는 발목에 이상을 느꼈고 피에르 에밀 호이비에르와 교체되며 그라운드를 떠났다.

토트넘 팬들은 태클로 부상을 입힌 캐시에 분노했다. 영국 ‘풋볼 인사이더’에 따르면 토트넘 팬들은 “캐시는 악랄한 선수다”, “평생 그가 고통을 받았으면 좋겠다” 등으로 화를 표출했다.

로드리고 벤탄쿠르/게티이미지코리아
로드리고 벤탄쿠르/게티이미지코리아
로드리고 벤탄쿠르/게티이미지코리아
로드리고 벤탄쿠르/게티이미지코리아

벤탄쿠르는 지난 시즌에 십자 인대 부상을 당했고 올시즌에 무려 9개월 만에 복귀했다. 하지만 점차 선발 명단에 이름을 올리면서 경기력을 끌어올리는 과정에서 다시 부상으로 쓰러지게 됐다.

최병진 기자 cbj0929@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