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말 스퍼시(Spursy)한 수비 수준" 조롱...토트넘 수비수들 처참한 경기력에 좌절

데스티니 우도기/게티이미지코리아
데스티니 우도기/게티이미지코리아
에메르송 로얄/게티이미지코리아
에메르송 로얄/게티이미지코리아
엔제 포스테코글루 감독/게티이미지코리아
엔제 포스테코글루 감독/게티이미지코리아

[마이데일리 = 최병진 기자] 맨유의 레전드 로이 킨이 토트넘 수비에 좌절했다.

토트넘은 26일 오후 11시(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펼쳐진 빌라와의 ‘2023-24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13라운드에서 1-2로 패했다.

토트넘은 굴리에모 비카리오, 페드로 포로, 에베르송 로얄, 벤 데이비스, 데스티니 우도기, 지오바니 로 셀소, 로드리고 벤탄쿠르, 브리안 힐, 데얀 클루셉스키, 손흥민, 브레넌 존슨이 선발로 나섰다.

가장 큰 변화는 수비진이다. 엔제 포스테코글루 감독은 4명의 사이드백으로 4백을 구성했다. 미키 반 더 벤이 햄스트링 부상으로 이탈했고 첼시전에서 퇴장을 당한 크리스티안 로메로가 이날 경기까지 나설 수 없었기 때문이다. 벤치에 중앙 수비수 에릭 다이어가 있었지만 포스테코글루 감독은 모험을 택했다.

토트넘 선수단/게티이미지코리아
토트넘 선수단/게티이미지코리아

토트넘은 기분 좋은 리드를 잡았다. 전반 21분 코너킥에서 볼이 뒤로 흘렀고 로셀소가 환상적인 왼발 발리슛으로 연결하며 골망을 흔들었다.

하지만 토트넘은 추가골의 계속해서 놓쳤고 전반 추가시간에 동점골을 내줬다. 토트넘 골대와 멀리 떨어진 오른쪽 측면에서 빌라가 세트피스를 얻어냈다. 더글라스 루이즈는 박스 안으로 강하게 킥을 연결했고 침투하던 파우 토레스가 머리로 득점에 성공했다. 데이비스가 토레스에게 자리를 뺏긴 것이 결정적인 요인이었다.

빌라는 후반 15분에 승부를 뒤집었다. 왓킨스가 틸레망스와 2대1 패스를 받은 후 박스 안으로 침투하면서 오른발 슛으로 역전골을 터트렸다. 4명의 토트넘 수비진은 모두 자리를 잡고 있었지만 왓킨스와 틸레망스 두 명으로 진행되는 공격을 차단하지 못하면서 허탈하게 실점을 내줬고 그대로 경기에서 패배했다.

파우 토레스/게티이미지코리아
파우 토레스/게티이미지코리아
올레 왓킨스/게티이미지코리아
올레 왓킨스/게티이미지코리아
올레 왓킨스/게티이미지코리아
올레 왓킨스/게티이미지코리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레전드 킨은 토트넘의 수비력에 절망적인 심정을 전했다. 영국 ‘토크스포츠’에 따르면 킨은 “빌라의 멋진 득점이다. 마무리도 뛰어났다. 하지만 토트넘의 수비는 정말로 스퍼시(spursy)했다”라고 평가했다.

스퍼시는 ‘토트넘다운’이라는 의미로 토트넘을 조롱할 때 주로 사용되는 단어다. 무기력한 수비진의 모습을 ‘토트넘답다’라고 표현하면서 비판을 가했다.

올레 왓킨스와 에메르송 로얄/게티이미지코리아
올레 왓킨스와 에메르송 로얄/게티이미지코리아

최병진 기자 cbj0929@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