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던언니' 이지혜 "초아, 해체 후 나를 보는 듯해 애틋했다"

가수 이지혜 / 한혁승 기자 hanfoto@mydaily.co.kr
가수 이지혜 / 한혁승 기자 hanfoto@mydaily.co.kr

[마이데일리 = 양유진 기자] 가수 이지혜가 후배 가수 초아를 애틋해했다. 

28일 서울 종로구 씨네큐브에서 케이블채널 E채널·채널S 공동 제작 예능 '놀던언니'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행사에는 방현영 PD와 가수 채리나, 이지혜, 나르샤, 아이비, 초아가 참석했다.

'놀던언니'는 "마이크 하나로 대한민국을 휘어잡았던 언니들 5인방이 뭉친 노필터 버라이어티 예능"을 표방한다. 음악없이 못 사는 언니들이 들려주는 '진짜' 음악과 필터 없는 그 시절 가요계 이야기를 유쾌하게 담아낼 예정이다.

이지혜는 혼성그룹 샵을 거쳐 솔로 가수, 방송인까지 25년째 승승장구를 이어오고 있다. 이지혜는 "'이런 케미가 나올 수 있을까?' 할 정도로 재밌었다"라며 "초아를 보고 굉장히 놀랐다. 해체하고 나서 혼자 갈 길 갈 때 나를 보는 듯해 애틋했다. 다시 한번 재기할 수 있겠더라. 아이비는 '돌+아이' 기질이 많다. 시대를 잘 만났다. '놀던언니'에서 시너지를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봤다.

"나르샤는 뮤지션 이미지가 강했는데 정말 웃기다. 중심축을 담당했다. 채리나 역시 기대하셔도 좋을 거다"라고 격찬을 보탰다.

'놀던언니' 첫 회는 28일 오후 8시 40분 방송된다.

양유진 기자 youjinyan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