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K 아니라고! 가슴부터 맞았다니까"…음바페 PK 골에 불만 제기한 뉴캐슬 감독, "심판이 강했다! 김빠진 경기"

[마이데일리 = 최용재 기자]에디 하우 뉴캐슬 감독이 심판 판정에 대한 불만을 드러냈다.

파리 생제르맹(PSG)과 뉴캐슬은 29일(한국시간) 프랑스 파리의 파르크 데 프랭스에서 펼쳐진 2023-24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F조 5차전에서 1-1 무승부를 기록했다.

이번 무승부로 PSG는 2승1무2패, 승점 7점으로 2위를 유지했고, 뉴캐슬은 1승2무2패, 승점 5점으로 3위에 위치했다. 두 팀 모두 16강에 오를 수 있는 기회가 남아있다. 조 1위는 3승1무1패, 승점 10점을 쌓은 도르트문트다. 1승2무2패, 승점 5점의 AC밀란이 최하위로 쳐졌다. 

뉴캐슬은 거의 승리를 눈앞에 뒀다. 전반 24분 알렉산드르 이사크의 선제골을 터졌다. 정규시간까지 1-0 리드를 잡았다. 하지만 마지막에 버티지 못했다. 후반 추가시간 킬리안 음바페가 페널티킥으로 동점골을 성공시켰다. PSG는 극적인 무승부를 거두며 포효했다. 

마지막을 버티지 못해 승리를 놓친 하우 감독은 이 페널티킥 장면에 불만을 표출했다. 우스만 뎀벨레의 크로스가 티노 리브라멘토의 손에 맞았다. 주심은 페널티킥을 선언했다. 하지만 하우 감독의 생각은 달랐다. 페널티킥이 아니라고 주장했다.  

경기 후 하우 감독은 "김빠진 경기였다"고 아쉬움을 표현했다.

이어 그는 "이번 경기 결과를 받아들이고 있다. 기분이 매우 좋지 않다. 하지만 우리 선수들이 오늘 해준 것에 만족한다. 그들은 헌신했고, 실행을 했다. 뉴캐슬은 운이 따르지 않았다. 마지막에 운이 좋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판정에 대한 불만을 드러냈다. 하우 감독은 "나는 그것을 페널티킥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분명 공은 그의 가슴에 먼저 닿았다. 만약 공이 손에 먼저 닿았다면 페널티킥이겠지만, 이번 경우는 페널티킥이 아니다. 가슴에 공이 먼저 닿은 후 손에 맞았다. 더 이상 말하지 않겠다. 심판은 강했다"고 강조했다.

[에디 하우 뉴캐슬 감독, 킬리안 음바페, 뉴캐슬-PSG 경기 사진. 사진= 게티이미지코리아]

최용재 기자 dragonj@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