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 화순 백신공장에 mRNA 생산시설 본격 가동

/GC녹십자
/GC녹십자

[마이데일리 = 구현주 기자] GC녹십자가 전라남도 화순 백신 공장에 mRNA(메신저리보핵산) 생산시설을 구축하고 본격 가동에 들어간다고 30일 밝혔다.

mRNA은 핵 안에 있는 DNA 유전정보를 세포질 안의 리보솜에 전달하는 RNA이다.

신규 시설은 mRNA 관련 모든 단계를 생산하는 ‘올인원’ 시설을 갖추고 있어 물질 이동에 따른 오염 등 리스크가 적고, 신속한 생산 대응이 가능하다. 또한 ‘싱글유즈’ 생산설비를 도입해 교차오염 위험을 낮춰 여러 제품 생산이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또한 준공된 시설은 시범 규모 GMP(우수의약품제조품질관리) 제조소다.

GC녹십자는 차세대 신약개발 플랫폼으로 mRNA를 선택하고 임상단계 진입을 위한 연구를 활발히 진행하고 있다. 현재 이를 활용한 mRNA 독감백신과 희귀질환인 ‘숙신알데히드탈수소효소결핍증(SSADHD)’ 치료제 개발을 진행 중이다.

신규 mRNA 생산시설에서 백신·치료제 후보물질 효과와 안전성을 점검해 나가며 기술과 역량을 축적한 뒤, 시범 GMP 적용을 통한 임상시험용 의약품 생산을 시작으로 추후 상업화와 CMO(위탁생산) 사업에 이르기까지 영역을 확장할 계획이다.

mRNA 백신은 바이러스 유전정보만 알고 있다면 설계와 생산 기간이 짧다. 코로나19 백신 중 mRNA를 활용한 백신으로는 화이자와 모더나 백신이 있다.

정재욱 GC녹십자 R&D(연구개발)부문장은 “향후 발생할 팬데믹에 대한 빠른 대응과 공동 연구 개발에서도 해당 시설이 여러 용도로 다양하게 활용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구현주 기자 winter@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