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면 뭐하니?', 왜 '무한도전' 따라해도 못 웃길까? [MD칼럼]

코미디언 하차시킨 '놀면 뭐하니?'…유재석 받쳐줄 멤버가 없다

MBC '놀면 뭐하니?' / MBC 방송화면
MBC '놀면 뭐하니?' / MBC 방송화면

[이승록의 나침반]

MBC '놀면 뭐하니?' 최근 방송 중 일부 장면을 두고 시청자들이 설왕설래했다.

개그맨 유재석이 새 광고를 찍은 걸그룹 러블리즈 멤버 이미주를 향해 "사진을 왜 그렇게 찍었어? 입을 왜 이렇게 하고 찍었대?"라며 표정을 우스꽝스럽게 흉내내더니, 이미주의 입을 가리켜 "미주가 약간 돌출이 있다. 미주가 교정을 했는데, 안했으면 나처럼 된다"고 농담한 것이다.

이를 두고 몇몇 시청자들은 외모 비하 개그가 불편하다며 아무리 유재석이라도 "구시대적"이라고 지적했다. 이러한 반응에는 '놀면 뭐하니?'의 부진 이유가 함축적으로 담겨있다. 시대가 변한 것도 사실이지만, '놀면 뭐하니?'의 전신격인 MBC '무한도전'에선 외모 비하 개그가 비일비재했단 사실을 떠올려 보면, '놀면 뭐하니?'에 웃음이 상실된 이유가 설명된다.

MBC '놀면 뭐하니?' / MBC 방송화면
MBC '놀면 뭐하니?' / MBC 방송화면

개그의 '기본' 중 하나가 상대방도 웃을 수 있어야 한다는 원칙이다.

'무한도전'에선 유재석, 박명수, 정준하, 정형돈, 하하, 노홍철 등 멤버들이 서로 못 잡아먹어서 안달 난 것처럼 툭하면 공격하고 맞받아치기 일쑤였다. 박명수가 정준하의 외모를 공격해도 정준하는 더 강하게 박명수의 외모를 트집 잡고 반격하는 게 일상이었고, 그러면서 '웃음'이 만들어졌다. 

박명수도 웃고 정준하도 웃고, 다른 멤버들과 시청자들까지 웃을 수 있었다. 그걸 '개그의 일부'로 받아들일 수 있는 멤버들과의 호흡, 시청자들과의 관계가 있었다.

지금의 '놀면 뭐하니?'는 그렇지 못하다.

유재석이 '무한도전'처럼 다른 출연자들을 공격해도 다른 멤버들에게 이를 맞받아칠 수 있는 호흡이 없다면, 그건 모두가 재미있는 '개그'가 아니라 그저 일방적인 '외모 비하'에 그칠 수밖에 없다. 

유재석과 이미주의 장면이 마냥 '외모 비하 개그'였던 것도 아닌 게, 유재석은 이미주에게 "교정을 했는데, 안했으면 나처럼 된다"며 자신의 돌출 입을 더 우스꽝스럽게 묘사하며 스스로 깎아내렸다. 반격이 들어올 여지를 남긴 셈이다. 그럼에도 방송에선 유재석의 발언이 일방적인 방향에서 끝나며, 단지 '자학 개그' 또는 상대방을 향한 '외모 비하 개그'에 머물고 말았다.

'무한도전'은 세세한 대본 없이도 멤버들끼리 주고받는 애드리브로 상당 분량을 채웠다는 게 익히 알려진 사실이다.

간략한 상황만 주어져도 멤버들끼리 쉴 새 없이 치고받는 말과 행동만으로도 웃음이 넘쳐났다. 오죽하면 '무한도전' 멤버들이 툭하면 "이제 오프닝 밖에 안 찍었냐"고 볼멘소리 했을 정도였을까.

하지만 '놀면 뭐하니?'는 수장 유재석을 받아치거나 받쳐줄 멤버가 딱히 눈에 띄지 않는다. 코미디언이 실종된 탓이 가장 크다. 코미디언은 애드리브에 정통한 이들이다. 지금의 '놀면 뭐하니?' 멤버들 중에는 유재석과 티격태격하며 호흡을 주고받을, 코미디언급의 특출난 멤버가 보이지 않는다.

MBC '놀면 뭐하니?' / MBC 방송화면
MBC '놀면 뭐하니?' / MBC 방송화면

대표적으로 최근 '놀면 뭐하니?'에서 진행한 드라마 '연인' 보조출연 특집에서 그 '부재'를 여실히 느낄 수 있다.

보조출연 특집은 '무한도전' 시절에도 이미 써먹었던 포맷인데, '무한도전' 때만큼 웃음이 나오지 않았던 것도 같은 맥락이다. '무한도전' 멤버들은 아무리 드라마 보조출연이더라도 기본적으로 '개그'를 전제하고 연기했던 데 반해 '놀면 뭐하니?' 멤버들은 '진짜 연기'에 집중하는 것처럼 보였기 때문이다.

멤버들 중 정극 연기가 우선인 멤버들이 다수 있었던 까닭도 있을 텐데, 결과적으로 '무한도전'과 같은 포맷이더라도 '웃음'을 추구하는 데 익숙한 멤버들이 '놀면 뭐하니?'에는 부족하다는 게 '연인' 특집에서 드러났다.

두고두고 안타까운 건 이런 상황인데도 '놀면 뭐하니?'가 몇 달 전 강행한 멤버 교체에서 두 코미디언 정준하, 신봉선을 하차시켰다는 사실이다.

'놀면 뭐하니?'가 아무리 '무한도전'의 포맷을 가져와도 그 웃음까지 재현할 수 없는 건 멤버들이 달라진 탓이다. 지금 진행하고 있는 음악 프로젝트도 마찬가지다. "식상하다"는 시청자들의 비판에도, '무한도전'도 여러 차례 하고 '놀면 뭐하니?'도 수차례 했던 음악 프로젝트를 재탕하고 있으나, 화제성이나 웃음은 '무한도전' 시절에도 한참 못 미치고 있다.

'놀면 뭐하니?'의 문제는 포맷이 아닌 셈이다.

'무한도전' 때는 그렇게 재미있던 포맷이 왜 '놀면 뭐하니?'에서 하면 그만큼 재미있지 못한 건지 '놀면 뭐하니?' 스스로 되돌아볼 필요 있다. 지금 '놀면 뭐하니?' 멤버들에게 '무한도전' 멤버들만큼의 역량을 발휘해 주길 기대하는 건 무리다. '놀면 뭐하니?' 멤버들을 '무한도전' 못지않은 캐릭터로 성장시키는 건 제작진의 몫일 것이다.

단, 애당초 웃기는 건 코미디언이 제일 잘하는데, 유재석 빼면 코미디언 한 명도 없이 '놀면 뭐하니?'가 대체 어떻게 시청자들을 웃길 생각이었던 건지, 멤버 개편 후 지금까지 지켜봐도 그 속내를 알기 어렵다. 

MBC '무한도전' / MBC 방송화면
MBC '무한도전' / MBC 방송화면

이승록 기자 roku@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