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 서울빛초롱축제, 볼거리 풍성 ‘세계 4대 겨울축제’로 도약

길기연 서울관광재단 대표 “청룡의 해, 10m 대형 한지등 선보여”
광화문광장·청계천·서울광장 등 역대급 규모 최장기간 38일 개최

2022년 서울빛초롱축제/서울관광재단
2022년 서울빛초롱축제/서울관광재단

[마이데일리 = 이지혜 기자] 겨울밤을 환히 밝히는 ‘서울빛초롱축제’ 세계 4대 겨울축제로 도약한다.

서울관광재단은 ‘2023 서울빛초롱축제’와 ‘2023 광화문광장 마켓’을 이달 15일부터 내년 1월 21일까지 최장기간인 총 38일간 개최한다고 밝혔다.

규모도 역대 최대다. 광화문광장에서 청계광장과 청계천, 서울광장까지 서울의 기념비적인 장소에서 총 4km 구간에 걸쳐 진행한다. 미디어아트쇼의 귀재 토미 림 감독이 참가해 새로운 경험을 선사할 예정이다. 프로젝션 맵핑과 체험형 인터렉티브 콘텐츠 등을 도입한다.

올해 개최 15주년을 맞은 서울빛초롱축제는 ‘잠들지 않는 서울의 밤, 화이트 나이트 인 서울’을 테마로 삼았다. 다양한 색의 빛이 모이면 순백이 되고, 서울의 밤을 순백의 빛으로 밝힌다의미를 담았다.

길기연 서울관광재단 대표이사는 “서울빛초롱축제가 전통 한지등 전시로 시작됐던 만큼, 정체성을 이어가기 위해 역대급 대형 한지등을 선보일 것”이라고 소개했다.

/서울관광재단
/서울관광재단

2023 서울빛초롱축제에서는 광화문광장, 청계천, 서울광장 총 3개 구역으로 나누어 각 테마에 부합하는 빛 조형물을 설치한다.

축제 중심 개최 장소인 광화문광장에는 총 5가지 메인 조형물이 설치될 예정이다. △구름 속에서 깨어나는 청룡을 형상화하여 2024년 청룡의 해를 기다리는 소망을 담은 <용 조형물> △프로젝션 맵핑을 통해 대우주 속 지구를 표현하는 지름 10미터의 구체 조형물인 <화이트홀 △광화문광장 수목에 밤하늘에 나타난 행성을 연출하여 미래를 밝게 비추는 염원을 담은 조형물인 <행성 아래> △이순신 장군 동상 앞에 실제 거북선과 거의 유사한 크기 한지 등(燈) 작품에 고보 라이트로 파도 위의 거북선을 연출한 <이순신 불멸의 혼>, △복이 넘치는 신년을 염원하는 의미를 담은 복주머니 형태의 6~8미터 대형 게이트인 <웰컴 게이트>를 메인 조형물로 선보인다.

청계천에는 △하늘로 비상하는 용을 형상화한 300m 길이의 대형 행잉 빛 조형물인 <화이트 드래곤> △고래, 코끼리, 유니콘, 거북이, 호랑이, 곰을 표현한 <동물 한지등(燈)>이 청계천 모전교부터 삼일교까지 600미터 이상의 구간에 전시된다. 이외에 △올해 최초로 레이저, 무빙라이트 등을 활용하여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앞 청계천 오간수교까지 빛 연출이 이어질 예정이다.

시청 앞 서울광장에는 서울광장 스케이트장 개최 시기에 맞춰 △서울광장 스케이트장에 눈이 내리는 듯한 고보 라이트를 연출한 <컬러풀 아이스맵핑> △반짝이는 구체로 호흡에 반응하여 연쇄적으로 불이 들어오는 시민 참여형 인스톨레이션인 <사운드볼>을 주요 빛 조형물로 전시한다.

작년 대형 복토끼등 인기에 힘입어 올해도 광화문광장 중심에 2024년 갑진년(甲辰年) 청룡의 해를 맞이하여 푸른 빛의 대형 청룡 조형물을 설한다. 한지로 제작한 10m 길이의 대형 푸른색 용이 방문객 시선을 사로잡을 계획이다.

/서울관광재단
/서울관광재단

광화문광장 마켓도 작년보다 규모를 2배로 확대한다. 서울 야간관광 활성화와 지역 소상공인 지원을 위해 개최하는 행사다. 유럽 크리스마스 마켓에서 영감을 받아 연말 분위기를 즐길 수 있는 마켓 부스를 조성하고 다채로운 시즌 소품, 수공예품, 겨울철 먹거리를 홍보·판매한다.

지난해 시범사업으로 시작된 행사임에도 행사 기간 36일간 총 54만명 관람객이 방문하고, 총 87개 소상공인이 참여하여 6억3000만원 매출액을 기록했다.

연말연시 시즌에 맞춰 소품, 수공예품 등을 판매하고, 세종로공원 먹거리부스에서는 푸드트럭 등 다양한 겨울 먹거리와 지역 명물 먹거리 등이 준비되어 편하게 즐길 수 있는 식음 공간이 제공될 예정이다.

길기연 대표는 “2023 서울빛초롱축제와 광화문광장 마켓은 서울시의 다양한 매력을 선보이는 무대가 될 것”이라며 “이번 행사로 서울의 겨울이 가지는 따뜻함과 활력을 전 세계에 알릴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지혜 기자 imari@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