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 먹방 유튜버, '한달 식비' 공개됐다…"아껴서 500만원, 실컷 쓰면 1천만원"

'돈쭐 맛짱뜨러 왔습니다' / IHQ
'돈쭐 맛짱뜨러 왔습니다' / IHQ

[마이데일리 = 이승록 기자] 먹방 유튜버들의 상상을 초월한 한 달 식비가 공개된다.

5일 AXN과 IHQ에서 방송되는 '돈쭐 맛짱뜨러 왔습니다'에선 항저우 아시안게임 메달리스트 국가대표 여자 유도부와 돈쭐군단의 먹방 대결이 펼쳐진다.

'돈쭐 맛짱뜨러 왔습니다' / IHQ
'돈쭐 맛짱뜨러 왔습니다' / IHQ

최근 녹화에선 본격적인 촬영에 앞서 강호동이 “방송을 보고 주변에서 연락이 너무 많이 온다”라고 전하며, 돈쭐군단에게 “평소에도 많이 먹느냐?”는 질문을 했다. 이에 아미는 “방송 때보다 2인분 정도 덜 먹는다”라고 답했고, 강호동은 다시 돈쭐군단에게 한 달 식비가 어느 정도 나오는지 물었다.

윤찌는 한 달 식비가 350만 원 정도 된다고 밝혔고, 소유비는 450만 원, 쑤다는 600만 원, 만리도 500만 원 정도라고 밝혔다. 아미는 “직접 만들어서 먹기도 하는데 아끼고 아껴서 500만 원이다. 실컷 쓰면 1천만 원은 넘게 나온다”고 말해 돈쭐군단의 공감을 얻었다. 이를 들은 허영지는 “두 사람의 식비가 1천만 원이 넘는다”라며 놀라워했고, 강호동도 입을 다물지 못했다.

한편 이날 돈쭐군단 멤버 중 항저우 아시안게임 동메달리스트 김지정 선수의 메달 획득에 숨은 공신이 밝혀져 이목을 집중시켰다. 직장인 월급보다 식비가 더 많이 나온다는 돈쭐군단과 고강도 훈련으로 남다른 먹성을 자랑하는 대한민국 국가대표 유도단의 먹방 대결은 어떤 결과를 낳을지 5일 오후 8시 방송.

'돈쭐 맛짱뜨러 왔습니다' / IHQ
'돈쭐 맛짱뜨러 왔습니다' / IHQ

이승록 기자 roku@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